부산지방항공청

MENU

해더

본문

보도자료

2일부터 항행안전시설 종합상황센터 운영

기존 14개 공항 분산 2천 7백여 정보→종합상황센터서 종합 관리

항공기 이착륙·시설장애 실시간 모니터링…항공기 안전운항 제고

항행시설과,통신전자과  게시일: 2020-07-01 11:00  조회수: 1333  

항공기의 이착륙을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위기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항행안전시설* 종합상황센터가 2일부터 정식 운영된다.

* 항공기가 이륙하여 착륙하기까지 유무선 통신, 인공위성, 전파 등을 이용하여 항공기 항행을 돕는 시설. 하늘의 등대와 같은 역할로, 대표적으로 레이더·계기착륙시설 등이 있음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김포국제공항 내 새롭게 구축한 항행안전시설 종합상황센터의 개소식*을 7월 2일(목) 개최한다고 밝혔다.

* 코로나-19 대비하여 기관별 참석자 수를 제한하고 손 소독제·체온계 비치 및 1m 이상 거리두기 지침 등을 철저하게 준수하여 진행


그동안 항행안전시설은 지역별로 분산되어 한국공항공사 및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운영해왔다. 2일부터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시스템을 활용하여 전국 14개 공항 등에 설치된 2천 7백여 개의 항행안전시설 성능정보를 새롭게 구축한 항행안전시설 종합상황센터에서 통합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이에 따라, 항공기의 이착륙 등을 실시간 모니터하여 재난재해 및 시설장애 등 위기상황에 보다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게 되어 국민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축적된 전국 항행안전시설 성능정보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항행안전시설의 체계적 성능관리, 장애예방 및 대응, 시설 교체시기 진단 등 4차 산업시대에 맞추어 보다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현재 구축할 예정인 항행안전시설*에 대해서도 종합상황센터와 연계를 추진하여 항행안전시설 무중단 운영을 통한 항공기 안전운항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 제주남부 비행정보구역(FIR)의 항공로 음영지역 해소와 현재 운영 중인 동광 2차 감시레이더의 노후화(내구연한 2022년) 도래로 현대화 추진(’1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