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방항공청

MENU

해더

본문

보도자료

[장관동정] 김현미 장관, “국민 생명·안전 최우선, 태풍 대비 항공안전에 만전” 강조

23일 인천공항 찾아 전국 운항·관제 비상체제 점검, 철저한 예방조치 당부

홍보담당관  게시일: 2018-08-23 17:42  조회수: 4253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3일(목) 인천공항을 방문하여 태풍 솔릭에 대비해 전국공항 항공기 운항상황과 인천공항 현장을 점검했다.

먼저 인천공항 종합상황실(통합운영센터, IOC)을 방문하여 태풍 솔릭 영향으로 인한 제주, 김포공항 등 전국공항의 지연·결항상황 등 운항현황을 보고 받고, 태풍 영향에 따른 공항별 비상상황을 잘 살펴서 필요시 항공기 결항조치가 이루어지도록 하고 예약객 안내를 신속하게 할 것을 강조하였다.

또한 태풍이 종료된 후에는 그간 발이 묶인 체객들이 단기간에 목적지로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임시편 등 운항계획을 면밀히 수립토록 지시하였다.

김현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 기후변화로 태풍, 폭설 등 자연재난의 강도가 강해지고 있는 만큼, 자연재난으로 인해 인명과 항공기, 공항시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직원이 비상한 각오로 상시 재난대비태세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김 장관은 이후, 관제탑으로 이동하여 항공교통서비스를 담당하는 관제시설 현장을 점검하고 관제사들을 격려하고 비상상황인 만큼 긴장감을 갖고 매뉴얼에 따라 신속하게 대응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김장관은 “태풍으로 인한 항공기 결항으로 많은 국민들이 불편해 하시나 이는 국민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결정한 것으로 국민들께서 널리 이해해 주기를 부탁”하였다.

국토교통부는 앞으로도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하여 항공기 운항관리를 철저히 해 나갈 계획이다.


2018. 8. 23.
국토교통부 대변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