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방항공청

MENU

해더

본문

보도자료

인천·김포·김해·제주공항에 특별점검반…항공안전 강화 기대

21일부터 13일간 분야별 감독관 투입…조종·정비·객실·위험물 사전차단 방식

항공운항과  게시일: 2018-12-21 11:00  조회수: 3966  

12월 21일부터 내년 1월 2일까지 13일간 인천, 김포, 김해, 제주공항에 분야별 전문 안전감독관으로 구성된 특별점검반이 운영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연말연시 기간 동안 항공여객 및 항공기 운항이 일시적으로 집중되는 주요공항에「특별점검반」을 가동하여 항공안전 확보를 위한 특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점검은 항공여객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고 연말연시가 시작되는 12.21(금)부터 내년 1.2일(화)까지 총 13일간 실시되며, 조종, 정비, 객실안전, 위험물 등 각 분야별 전문 안전감독관으로 특별점검반을 구성하여 항공수요가 집중되는 인천, 김포, 김해, 제주공항 운항현장에 배치하고, 국적항공사 및 외국항공사를 대상으로 승무원 비행전 준비 상태, 비상절차 숙지여부, 정비 및 지상조업 절차 준수여부 등 무리한 운항을 현장에서 사전 차단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 (주요 점검사항) 종사자의 근무·휴식시간 준수여부, 항공기 출발 전·후 점검, 항공기 증편·대체편 투입으로 무리한 운항, 악기상·고장 등 비정상대응 절차 등

국토교통부는 이번 특별점검을 통해 현장에서 잠재된 안전 위해 요인을 사전 차단하여 항공기 안전운항을 유도하고, 현업종사자의 제반 규정 준수 등 안전 활동 강화와 항공이용객에게 양질의 서비스 제공이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