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방항공청

MENU

해더

본문

보도자료

국토부·항공사·교육기관 협업 정비과정 1기 수료생 81% 취업

4개월 정비특화과정…양질 정비사 양성·취업 지원 확대 추진

항공안전정책과  게시일: 2018-11-21 11:00  조회수: 3951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항공사ㆍ교육기관 간 협업을 통해 올해 4월부터 운영해 온 “B737 기종 정비특화과정*”을 통해 11월 현재 1기 수료생(총 40명)의 81%(33명)가 항공사에 취업하였다고 밝혔다.
* (B737 기종 정비특화과정) B737 항공기 정비사 양성을 위해 엔진ㆍ착륙장치ㆍ출입문 및 모의비행장치 등 실습장비를 활용하여 항공기 운항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전문지식과 기량을 제고하는 특화과정

현재 채용심사가 진행 중인 수료생(7명)까지 취업하게 되면 취업률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B737 기종 정비특화과정은 그동안 항공사에서 소속 정비사만을 대상으로 교육과정을 운영하였으나, 최근 저비용항공사(LCC) 및 정비업(MRO) 확대 등으로 B737 등 중ㆍ대형 항공기 정비 전문인력 수요가 급증하여, 기존의 항공사 교육훈련만으로는 전문인력 양성이 충분치 않았다.

이에, 정부ㆍ항공사ㆍ교육기관 간 협업*을 통해 외부 전문교육기관에서도 운영할 수 있는 교육과정(4개월)을 개발, 선선발ㆍ후교육 제도를 통해 항공정비사 기본면장을 소지한 미취업 청년들을 선발하여 교육훈련 후 취업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 (교육기관) 교육시설ㆍ장비 등을 갖추어 정부로부터 지정을 받고 훈련생 선발, (항공사) B737 기종에 대한 실무경험이 풍부한 현업 정비사를 교관요원으로 지원, (정부) 훈련비 지원 및 취업 연계

국토교통부 항공안전정책관은 “이번 취업성과를 바탕으로 도입ㆍ운항이 늘어나고 있는 A321 기종 등 시장 맞춤형 다양한 교육과정을 지속 개발하여 항공사 요구수준의 전문인력 양성 및 청년실업을 해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