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지방국토관리청

본문

국토부 보도자료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 오토살롱위크,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

오토위크·서울오토살롱 통합되어 자동차 정비·개조 동향 한자리에…

3일부터 일산 킨텍스서 4일간 열려…최신 트렌드 전망 및 일자리 마중물 기대

자동차정책과,자동차운영보험과  게시일: 2019-10-02 11:00  조회수: 972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19 오토살롱위크’ 전시회를 오는 10월 3일부터 6일까지 4일간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개최한다.

‘2019 오토살롱위크’ 전시회는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각각 주관하던 ‘오토위크’와 ‘서울오토살롱’을 통합하여 공동 주관하는 국내 최대 자동차 애프터마켓·튜닝(개조) 전문 전시회이다.

약 250여 개 업체가 자동차 정비, 튜닝, 부품, 캠핑카 전시를 42,000m2 규모로 진행하여 정비·튜닝업체 및 자동차 동호인에게 유용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이며, 최첨단 정비기술과 장비가 전시되어 글로벌 튜닝 동향을 전망할 수 있을 예정이다.

아울러 자동차 애프터마켓 분야 구직자 및 창업자들을 위한 ‘취업 및 창업 설명회’도 개최된다. 자동차정비 취업설명회에서는 구인·구직 상담회가 진행될 예정이며, 튜닝분야 창업설명회에서는 튜닝샵 창업 시의 유의사항과 성공가능성을 컨설팅 받을 수 있다.

또한 지난 8월 튜닝 규제체제 혁신 중심의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 발표에 따라 관심이 높아진 자동차 튜닝의 저변확대 및 인식개선을 위한 노력도 진행된다.

튜닝 아이디어 개발 유도를 위한 튜닝카 경진대회 및 우수 튜너경진 대회가 개최되며, 건전한 튜닝문화 조성을 위해 올바른 튜닝과 잘못된 튜닝을 비교하는 이벤트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김상석 자동차관리관은 "2019 오토살롱위크는 우리나라 자동차 애프터마켓의 잠재성을 널리 알리고, 국내외 관련 종사자들이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업계 관계자 및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 공식 개막식 : 2019. 10. 4.(금), 14:00, KINTEX 1전시장 3홀 앞 로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