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지방국토관리청

본문

국토부 보도자료

봄철 교통안전 특별주간…“교통사고 절반으로”

1일부터 정부합동 특별주간 선포…졸음운전·대형사고 줄이기 총력

교통안전복지과  게시일: 2019-03-31 11:00  조회수: 2150  

- 국토부·경찰청, 범정부 봄철 교통안전 특별주간 선포(4.1.~4.7, 7일간) - 졸음운전·대형사고 많은 4~5월 교통사고 예방 집중 점검
- 주요 터미널, 고속도로 휴게소 등지서 교통안전 캠페인 시행
- 4.3(수) 청계광장서 가상현실(VR)·음주운전 위험 체험 등 시민참여형 캠페인 개최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경찰청(청장 민갑룡)은 봄 행락철 교통량 증가와 졸음운전 등에 따른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범 정부 ‘봄철 교통안전 특별주간(4.1~4.7)’을 선포하고 교통사고 줄이기에 모든 노력을 기울인다고 밝혔다.

최근 3년간(’15~’17년) 교통사고를 상세분석한 결과, 봄 행락철에 졸음운전과 대형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5월에 춘곤증 등에 따른 졸음운전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52명으로 다른 월에 비해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각종 지역행사와 수학여행 등으로 대형버스 이동이 많아지면서 대형교통사고* 사망자가 30명 발생했다.
* 대형교통사고 : 사망자 3명 이상, 또는 부상자가 20명 이상인 교통사고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이번 봄철 교통안전 특별주간(4.1~4.7)을 통해 지자체, 교통안전기관 등과 함께 전국 동시적으로 교통안전 캠페인과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점검·집중단속 등을 실시한다.

교통안전 캠페인은 각 지역별로 4.2(화)부터 4.5(금)까지 주요 터미널,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서 개최할 예정이며, 주요 관공서 및 기관에 교통안전 현수막, 배너 등을 부착하고 전광판,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서도 교통안전 메시지를 전파할 예정이다.

특히, 4.3(수) 서울청계광장에서 시행하는 캠페인에서는 교통안전 가상현실(VR) 4D 시뮬레이터 체험, 음주운전 위험 체험 등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행사와 더불어 교통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주기 위해 교통사고 사진 전시가 열리고, 이번 캠페인에는 국토교통부 김정렬 차관을 비롯한 경찰청, 교통안전공단 이사장 등이 참석하여 ‘졸음운전·음주운전·과속운전 금지, 전 좌석 안전띠매기’ 결의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경찰청은 고속도로 암행순찰차를 통해 법규위반 행위를 집중 단속하고, 음주운전 근절을 위해 교통안전 특별주간동안 음주운전 특별단속을 전국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지난 해 교통사고 사망자는 3,781명으로, 전년대비 404명이 감소하고 1976년 이후 첫 3,000명대에 진입하는 큰 성과가 있었다”면서도, “월별로 보면 4월에 전년대비 사망자가 10명 증가한 면이 있어, 봄철 교통사고 주범인 졸음운전과 안전띠 미착용으로 인한 대형사고를 추방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졸음운전 사고예방을 위해 차량 운행 전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전국 198곳의 고속도로 휴게소와 218곳의 졸음쉼터를 충분히 이용하는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