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지방국토관리청

본문

국토부 보도자료

중남미 해외건설 수주 위해 팀 코리아가 뛴다

페루·코스타리카에 민관합동 수주지원단…공항·철도 분야 협력방안 논의

해외건설정책과,공항정책과  게시일: 2019-03-18 11:00  조회수: 2097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페루와 코스타리카에서 우리 기업의 수주를 지원하고, 기반시설(이하 인프라)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3.16(토)부터 3.27(수)까지 김용석 공항항행정책관과 이건기 해외건설협회장을 공동단장으로 한 민관합동 수주지원단을 파견했다.

* 수주지원단에는 한국공항공사,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철도시설공단, 도화엔지니어링 등이 참여


이번 수주지원단은 페루와 코스타리카의 인프라 분야 주요 장관 등 고위급 인사 면담을 통해 공항·철도 등 대형 인프라 사업의 수주 지원은 물론 인프라 협력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이번 수주지원단의 예정된 주요 일정은 다음과 같다.

1. (페루) 친체로 신공항, 메트로 3·4호선 등 대형사업 수주 총력

페루는 넓은 국토(한반도 6배 수준)와 풍부한 광물자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국제통화기금(IMF)에서 발표하는 중남미 경제성장률(‘19년) 중 가장 높은 4%를 기록하는 등 성장 가능성이 높은 나라이다.

또한, 국토균형 발전을 위하여 도로 및 철도망 사업을 중점 추진 하고, 수처리 및 상하수도, 전기 등 공공서비스 확대에 지속 노력 중으로 향후 건설·인프라 시장 확대가 전망된다.

수주지원단은 페루 교통통신부가 정부간계약으로 추진 중인 친체로 신공항 건설 및 운영 사업(총 5억불, 6월 입찰결과 발표), 메트로 3·4호선 건설 사업(약 100억불, 4분기 입찰)의 수주를 위하여 대통령(잠정), 교통통신부 장관, 공항관계자 등과 잇달아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친체로 신공항 개발 사업은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프랑스, 캐나다, 미국 등 8개국이 참여하고 있는 바, 우리정부는 우리나라의 공항운영을 대표하는 한국공항공사와 최고의 기술력과 경험을 갖춘 엔지니어링사들로 컨소를 구성하였으며, 친체로 신공항이 남미를 대표하는 공항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임을 적극 설명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하반기 입찰이 예상되는 메트로 3·4호선 건설 사업에 대하여 메트로 2호선 시공감리사업을 수주(도화 엔지니어링, ‘15)한 사례를 바탕으로 우리기업 참여 방안 등을 심도 깊게 논의할 계획이다.

2. (코스타리카) 철도사업 수주지원 및 인프라 분야 협력 강화

코스타리카에서는 지난해 10월 코스타리카 영부인이 방한하여 김현미 장관과 인프라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등 양국 간 협력 관계가 우리기업들의 실질적인 사업수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향후 입찰 예정인 산호세 광역철도 건설사업(약 16억불, '20년 입찰), 리몬 화물철도 현대화 사업(타당성 조사 75만불, 3월 입찰 / 본사업 약 4.5억불, ‘20.下 입찰)의 수주를 위해 대통령 영부인(잠정) 및 정부 관계자와 면담을 가질 예정이며, 아울러, 산호세 광역철도 사업과 연계한 역세권 개발계획 수립을 위한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및 고위급 역량강화를 위한 국내초청 연수사업, 한-코스타리카 철도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추진 등 인프라 협력방안을 제안할 계획이다.

이 밖에 현지에서 땀 흘리며 한국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는 건설현장 관계자를 대상으로 기업간담회를 개최하여 노고를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중남미 시장은 앞으로 건설·인프라 수요가 높은 지역이다. 이번 수주지원단 파견을 계기로 페루와 코스타리카에서 실질적인 수주성과를 창출할 뿐 아니라, 중남미 시장에서 한국의 수주경쟁력이 높아지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정부는 해외건설 수주 제고를 위하여 정부·공공기관·민간이 함께 팀 코리아(Team Korea)를 구성하고 금융지원 확대, 정보공유, 역량강화 등 수주역량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