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공교통관제소

MENU

해더

본문

보도자료

한-미 항공 수요 회복에 대비한 항공 보안 협력 강화 추진

4.21일부터 양일간 한-미 고위급 항공보안 협력회의 개최

양국 항공보안 강화를 위한 기술협력, 인적교류, 합동평가 등 논의

항공보안과  게시일: 2022-04-24 11:00  조회수: 3425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4.21(목)~22일(금)에 화상 회의로 진행된 “제10차 한-미 항공보안 협력회의“에서 미국 교통보안청*(TSA)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항공 수요 회복에 대비하여 항공보안 강화를 위해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 교통보안청(Transportation Security Administration) : 미국 국토안보부 산하조직으로 9·11(’01년) 테러 이후 미국행 항공기 추가 보안검색 등 항공보안을 주도


항공기·공항의 테러 방지를 위해 「폭발물·무기 등을 탐지하는 항공보안장비에 대한 성능 인증*」에 대한 수준과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협력 방안을 구체화해 공동의향서를 체결하였다.

* 우리나라는 항공보안장비 성능 검증을 위해 ‘19년부터 항공보안장비 성능인증제를 도입해 시행 중


이번 공동의향서 체결로 인증기관(항공안전기술원 등) 실무 위원회 구성, 인증시험 절차·방법 공유가 가능해져 인증 수준 개선과 함께 보안장비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항공 수요 증가로 발생할 수 있는 양국간 항공보안 현안을 조율하고 항공보안체계 상호인정 등 주요 협력 과제를 조속히 추진할 수 있도록 상호간 직원 파견 정례화도 힘써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미국 교통보안청에 파견 중인 국토교통부 직원의 파견 기간 연장을 추진하고, 미국 TSA 소속 직원도 준비 절차가 완료되면 연내 국토교통부로 파견할 계획이다.

또한, 협력 회의를 계기로 코로나로 현실적으로 이행하기 어려웠던 주요 공항 합동 평가, 항공 보안체계 상호인정을 위한 우리나라 공항 현장 방문, 아태지역 항공 보안 협력 강화 등도 차질 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 김용석 항공정책실장은 “항공수요 회복에 앞서 양국 항공보안당국의 굳건한 협력관계를 재확인할 수 있었고, 향후 이를 기반으로 미국행 승객 불편해소 및 중복규제 완화 등의 성과를 위해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