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공교통관제소

MENU

해더

본문

보도자료

제41회 항공의 날 기념식, 항공의 날 티브이로 함께 하세요

항공정비산업(MRO)·도심항공교통(UAM) 기반 위기극복 다짐

항공정책과  게시일: 2021-10-29 15:00  조회수: 3161  

「제41회 항공의 날」 기념식이 10월 29일(금)*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이헌승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 진성준 국회의원(강서구 을), 손창완 한국항공협회 회장 등 각계인사가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한국항공협회 ‘항공의 날 티브이’)으로 개최되었다.

* 「항공의 날」은 대한국민항공사(KNA : Korean National Airlines) 소속 항공기가 서울~부산 노선을 처음 취항한 “1948년 10월 30일”을 기념해 1981년부터 지정 시행하고 있으며, 올해는 10월 30일(토)이 휴일인 관계로 10월 29일(금)로 앞당겨 개최함
**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 이헌승(축사), 국회 강서구 을 진성준 의원(축사), 국토교통부 장관 노형욱(치사), 한국항공협회 회장 손창완(기념사) 등


우리나라는 1948년 민간항공기가 최초로 취항한 이후, ’87년에 항공여객 1,000만 명을 돌파하고 20년 만인 ’07년에 5,000만 명을 달성한 이후 불과 9년 만(’16년)에 2배로 성장하여 1억 명을 기록하였으며, ’21년 현재 15개 공항과 12개의 국적항공사가 있으며, 56개국, 306개 노선 운항(’20년 국제선 정기편 기준)으로 세계 7위권(’19년 국내+국제 기준)의 항공운송 강국으로서의 면모를 굳건히 유지하고 있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각국의 입국제한 조치 등으로 국제선 여객이 ’19년 대비 93% 감소되는 등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항공정비산업(MRO), 도심항공교통(UAM) 등 신성장동력을 확보하여 지속 가능한 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이러한 코로나 위기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항공인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하루 빨리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염원을 담아 “일상으로 나아가는 새로운 비상”이라는 주제로, 항공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를 치하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장관표창 수상자 43명을 발표하고, 20만 항공인을 대표하여 항공업계 원로인 대한민국항공회의 김경오 명예총재가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결의문을 낭독하는 등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이날 기념식은 일반 국민들도 시청할 수 있도록 유튜브 「항공의 날 티브이」를 통해 15:00부터 50분간 중계되었으며, 행사에 참여한 국민들 중 항공퀴즈를 맞추고 추첨에서 당첨된 10명에게는 한국항공협회 회원사가 제공하는 국내선 항공권 각 1매의 사은품을 증정하였다.

국토교통부 노형욱 장관은 치사를 통해 “지난해 3월 코로나 펜데믹 선언 이후 우리 항공산업이 심각한 피해와 아픔을 겪고 있지만 항공업계의 자구 노력과 정부의 지원 정책이 하나가 되어 그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여 왔음을 상기하며, 앞으로도 위드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에 다각도로 대비하고, 항공산업 발전조합 설립 등 항공산업의 체질 개선으로 자생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정부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