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24일 육아·창업공간 갖춘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첫 삽

전국 10개 혁신도시에 복합혁신센터 건립 추진…21년 하반기부터 운영 시작

혁신도시지원정책과  게시일: 2020-09-23 11:00  조회수: 2285  

보육·돌봄 등 육아공간과 창업공간 등 다양한 시설을 갖춘 전북 복합혁신센터 착공식이 24일 전주에서 열린다.

이번 전북 복합혁신센터 착공은 지난 3월 전북 완주 복합혁신센터 증축에 이어 복합혁신센터의 본격적인 착수를 알리는 것으로, 국토교통부는 올해 내 대부분의 복합혁신센터를 착공할 계획이다.

그동안 국토부는 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문화시설을 대폭 확충하고 클러스터를 활성화해 혁신도시가 지역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펼쳐왔다.

특히, 혁신도시 9세 이하 어린이 비율이 전국 9세 이하 어린이 비율 평균보다 두 배 이상 높은 현실을 감안하여 어린이와 가족을 위한 보육·돌봄공간, 도서관, 수영장 등 여가활동을 할 수 있는 기반시설에 중심을 두고 정책을 추진할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 ‘20.6월말 현재, 혁신도시 9세 이하의 인구가 17.2%(전국평균 7.9%), 이와 관련 부모세대인 30~40대 비율은 41.0%(전국평균 29.5%)


이에 국토부는 ‘18년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사업기본지침”을 마련하고 올해 안으로 제주, 경남, 경북, 강원 등 7~8개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를 착공하고, 내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복합혁신센터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혁신도시발전추진단 김규현 부단장은 “지금까지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 모두의 노력으로 혁신도시 정주환경 조성 등에 나름의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하면서, 특히, “최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공공기관 선도 혁신도시 활성화 방안’의 하나인 ‘이전공공기관 연계 10대 협업과제’ 등 부처 간 협력사업을 보다 세밀하게 다듬어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