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철도 국제 경쟁력 강화…제3기『글로벌 철도연수과정』연수생 선발

동남아·중앙아시아·중남미 등 10개국 철도 분야 연수생 17명 최종 선발

철도정책과  게시일: 2020-10-04 11:00  조회수: 1934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철도분야 해외 인적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2018년부터 추진해 오고 있는『글로벌 철도연수과정』에 참여할 제3기 외국 연수생(10개국 17명)*을 최종 선발했다.

* (연수기간) ’20.9∼’21. 8월 / 몽골(1명), 미얀마(2명), 베트남(1명), 태국(1명), 인도네시아(5명), 필리핀(2명), 우즈베키스탄(1명), 타지키스탄(1명), 탄자니아(2명), 코스타리카(1명)


국토교통부는 2018년 제1기 11개국 22명을 시작으로 2019년에는 제2기 15개국 20명이 연수과정을 성공적으로 이수한데 이어, 최근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2020년 제3기 연수생 모집에는 13개국에서 37명이 지원하였다. 국토교통부, 한국철도협회, 서울과기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심사(1차 서류, 2차 화상면접)를 거쳐 10개국 17명을 선발하고, 서울과학기술대학교에서 9월 14일부터 온라인수업을 시작으로 교육(석사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선발된 연수생들은 철도차량, 전기·신호, 건설, 안전, 경영·정책 전공과목(석사과정)을 교육받게 되고, 국내철도관련 기업과 간담회, 실무체험, 현장학습도 병행하게 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철도사업 발주가능성이 높은 중남미 코스타리카에서도 연수생을 선발하여 연수생 국가를 동남아시아, 중앙아시아 중심에서 아프리카, 중남미 등으로 점차 다변화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 해외철도사업 현황

(인도네시아) 자카르트 LRT 2-A단계(총연장 7.5km, 4,200억 원) 및 잔여사업(14.7km)
(태국) 3개 공항 연결 고속철도사업(총연장 220.0㎞, 사업비 약1.8조 원)
(코스타리카) 산호세 광역철도 개량사업(총연장 39.0㎞, 사업비 약8.4조 원)

글로벌 철도연수과정에 참여하는 외국 연수생에게는 교육기간 중 교육비, 생활비, 체재비 등을 지원한다.

특히, 입국 후 유학생 전용 자가격리 숙소(서울 동대문구 소재)에 2주간 격리 후 학교 기숙사에 입소하고, 학교 내 이동 동선을 기숙사 및 강의실로 한정하는 등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및 방역 등을 철저히 준수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김선태 철도국장은 “국내 철도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서 글로벌 시장은 물론 각국의 철도산업에 대한 이해가 필요할 뿐 아니라, 외국 정부와 기업에서도 대한민국 철도에 대한 이해와 우호적인 인식이 필요하다”며, “다양한 국가가 참여하는『글로벌 철도연수과정』의 ‘연수생들과 국내기업 간 간담회’, ‘국내기업 실무체험 프로그램’ 등을 통해 우수한 우리의 철도기술력을 교육ㆍ확산하고, 상호교류를 통해 국제철도 인적네크워크 만들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