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방항공청

MENU

해더

본문

보도자료

국토부,‘에어부산’ 최초 안전면허 발급 수준 종합점검 실시

항공기 25대 도달 저비용항공사 제주·진에어 이어 3번째 안전운항체계 점검

항공운항과  게시일: 2018-12-02 11:00  조회수: 3598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최초 운항개시(‘08. 10.) 이후 급성장한 저비용항공사인 “에어부산”에 대하여 조종, 객실 등 운항분야별 전문 감독관으로 점검팀(9명)을 구성, 예비점검*을 마치고 29일 착수하여 다음달 7일까지 종합점검을 실시한다.
* 최근 발생한 항공안전장애 분석자료(‘15.1~’18.6) 및 항공사 규정 집중 검토, 항공사 기초자료 수집 등(11. 26.~11. 28.)

이번 점검은 「저비용항공사 안전강화대책(‘16. 4.)」의 일환으로 보유 항공기가 25대 이상이 되면, 증가된 운항규모에 따라 안전운항체계*가 갖추어져 있는지 종합적으로 재점검한다는 취지이다.

‘17년 4월 당시, 28대를 보유한 제주항공을 시작으로 올해 3월 25대를 보유한 진에어에 대한 종합점검 이후, 세 번째로 실시하는 것이다.
* 최초 안전면허(운항증명) 발급 시 점검하는 인력, 장비, 시설, 운항관리 및 정비관리 지원 등 항공사의 전반적인 안전운항체계

따라서, 국토교통부는 에어부산의 외형적 성장에 따른 조직·기능 확대, 시설·장비 확보 등 내적 성장과 과감한 안전투자 유도 등에 중점을 두고, 단편적인 법규 위반사항 확인보다는 현재 규모에 걸맞은 안전체계 확보에 필요한 종합적인 사항을 거시적 관점에서 자문해주는 방식으로 진행, 에어부산의 안전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로 만들고자 한다.

국토교통부는 저비용항공사가 국민이 믿고 탈 수 있는 편리하고 안전한 항공사가 되도록 보유 항공기가 일정 규모(25대, 50대)에 도달하면 종합 안전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