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교통본부

보다나은정부
검색영역열기
통합검색

보도자료

도시재생뉴딜 청년인턴들이 현장 수련을 시작합니다

25일 발대식 마치고 28일부터 전국 261개 도시재생지원센터 활동 시작

도시재생역량과  게시일: 2021-06-25 06:00  조회수: 1756  

2021년 1차 도시재생뉴딜 청년인턴(이하 청년인턴)이 이제 전국의 도시재생사업 현장에서 활동하게 된다.

지난 2주간(6.14~25)의 기본역량교육을 마친 청년인턴 464명이 오늘 (6.25, 금) 발대식*을 개최하고, 6월 28일(월)부터 전국 261개 도시재생지원센터 등(이하 센터 등)에서 현장수련을 시작한다.

* (時/所) 10:30, 충북 청주시, (참석) 국토부, LH, 인턴 등, (방식) 온라인 진행
** 최종 선발인원(468명, 6.2) 중 개인 사정 등에 따라 464명이 최종 배치(6.28)


올해 3년차 시행되는 청년인턴 프로그램은 도시재생에 관심있는 청년을 선발하여 이론 교육, 현장 수련 등을 통하여 이론과 실무역량을 두루 갖춘 인재로 키워내는 일경험 수련 프로그램*이다.

* 교육 또는 훈련을 목적으로 실제 사업장에서 일(업무)를 경험하는 프로그램


특히 올해는 과거에 비하여 증가한 지역의 수요에 부응하기 위하여 선발 규모를 약 500여명으로 대폭 확대하였고, 2,413명이 지원하여 최종 468명이 선발(6.2)되었다.

* (‘19년, 신규) 260선발, (’20년 1차) 300명 선발, (‘20년 2차) 343명 선발


청년인턴십은 총 6개월 과정으로 기본역량교육(2주)을 통하여 도시재생의 이해, 기본소양교육 등을 이수한 청년들은 이제 남은 5.5개월(6.28~12.10) 동안 전국 각 지역의 센터 등에 배정되어 현장 수련을 한다.

인턴들은 현장 수련 중에는 배정받은 센터 등에서 진행하는 사업과 연계하여 주민 공동체 지원, 도시재생 자료조사, 사업기획, 홍보 등의 활동을 할 예정이다.

아울러, 현장 수련 기간 동안 병행될 예정인 전문가 양성과정에서는 격주로 전문가의 멘토링 지원(총 10회)을 받아 인턴이 해당 지역의 도시재생사업과 관련된 과제를 설정하고 완수하는 자기 주도 문제해결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또한, 원거리 타지역으로 배정되는 인턴생이 없도록 선발 단위를 기존의 광역단위에서 특별시, 광역시, 시·군 단위로 개선하였다.

* (‘20년 1차) 10개 (’20년 2차) 12개 (‘21년 1차) 101개


그 결과, 많은 청년들이 거주지와 가까운 곳에서 수련을 할 수 있게 되고, 청년 인턴이 활동하게 되는 특별시, 광역시, 시·군 단위 지자체 수*도 증가하였다.

* (‘20년 1차) 59개 지자체 (’20년 2차) 68개 지자체 (‘21년 1차) 89개 지자체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 문성요 단장은 “지역을 되살리는 데 젊은이들의 활기와 아이디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이제 도시재생사업 현장에서 직접 수련하게 되는 만큼 많은 것을 경험하고 배울 수 있기를 희망하며, 동시에 청년 여러분의 생각과 활동이 지역사회에도 기여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응원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