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교통본부

보다나은정부
검색영역열기
통합검색

보도자료

첨단 빅데이터 분석 기술로 위험물 운송 “보다 안전하게”

사고 예측 모델 개발, 사고 예방서비스 제공·대응 협력체계 강화

첨단물류과  게시일: 2021-07-04 11:00  조회수: 1788  

유해화학물질, 고압가스 등의 위험물을 운송하는 차량의 운행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분석하여 위험물 사고를 예방하고 사고 대응 체계도 강화한다.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는 ‘빅데이터 기반 위험물질운송관리시스템 구축사업’을 올해 말까지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2019년부터 운영 중인 ’위험물질운송관리시스템*‘을 고도화하여 사고 예측 분석모델을 개발하고, 효과적인 사고 예방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사고 대응 협력체계도 강화하는 사업이다.

* 대상물질 및 대상차량 : 석유 등 위험물(1만리터 이상), 유해화학물질(5톤 이상), 고압가스(가연성 6톤 이상, 독성 2톤 이상), 지정폐기물(10톤 이상)


① 우선, 운행경로, 도로여건, 기상 등 다양한 환경 요인을 분석하고 사고 발생 패턴을 도출하여 사고위험도를 예측하고 이를 예방하는 모델을 마련한다.

이를 통해 곡선구간, 사고 발생구간 등 위험구간에 차량이 진입하거나, 과속, 급가속 감지 시 미리 안전운전 및 감속을 유도하고, 속도, 브레이크 신호 등 운행데이터를 분석하여 사고여부를 즉시 감지하여 사고에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② 또한, 위험물을 운송하는 차량을 대상으로 졸음운전 감지장치 1,000대를 시범 장착하여 눈 깜빡임과 전방 주시 여부를 인식하여 졸음운전 감지 시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고, 관련 데이터를 수집하여 졸음운전 예방 정보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차량 단말장치를 통해 운행시간을 지속 확인하여 장시간 운전자에게 휴식을 권고하는 서비스도 제공된다.

③ 이와 함께 위험물질 운송사고 발생 시 소방청, 도로공사 등 유관기관에 유선으로 사고정보를 전파하는 기존 방식을 개선하여 사고정보를 즉시 공유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행정안전부, 화학물질안전원 등과도 연계를 확대한다.

도로관리기관(국토관리청, 지자체)과 민자고속도로 법인에도 운송사고 정보를 전파하여 사고대응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본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지원하는「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 프로젝트」로 선정되어 추진하는 사업으로 앞으로도 부처 간 협업을 통해 안전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첨단물류과 오송천 과장은 “이번 사업추진으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대규모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위험물질 운송 사고에 대한 사회적 안전망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빅데이터 수집·분석을 통해 과학적으로 사고위험을 예측하고 사고대응 협력도 강화하여 사고발생 및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