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방항공청

MENU

해더

스크롤메뉴

본문

보도자료

대한민국, ICAO(국제민간항공기구) 이사국 7연임 위한 힘찬 날갯짓

김현미 장관 단장으로 민·관 대표단 파견…국제사회 항공강국 위상 제고

국제항공과  게시일: 2019-09-22 11:00  조회수: 1962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이사국을 선출하기 위한 제40차 총회가 9월 24일부터 10월 4일까지 캐나다 몬트리올에 위치한 ICAO 본부에서 개최된다.

* ICAO(International Civil Aviation Organization): UN 산하의 전문기구로 국제민간항공의 발전을 위해 ’47년 설립 후 현재 193개 회원국 활동 중(한국은 ’52년 가입)


ICAO 이사국은 3년마다 개최되는 총회에서의 투표를 통해 선출된 36개 회원국으로 구성되어 국제표준 및 주요 항공정책 방향 등을 설정하는 민간항공분야의 최고 의사결정 기관으로, 한국은 2001년부터 현재까지 6회 연속 선임되어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ICAO는 최근 부각되고 있는 제주남단 항공회랑 이슈 등의 항공분쟁에도 관여하는 핵심 국제기구인 만큼, 이사국으로서의 지위는 우리나라의 국익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9.23일(월) 우리나라의 이사국 7연임을 위하여 김현미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민·관 대표단*을 파견하여, 국제 민간항공 분야에서의 우리나라의 위상을 제고하고, 적극적인 이사국 선거 지지교섭 활동에 나선다.

* 국토부, 외교부, 문체부, 한국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 우리나라 항공사 등


우선, 김현미 장관은 Dr. Aliu 이사회 의장 및 Dr. Fang Liu 사무총장 등 ICAO 주요 인사들과의 면담을 통해 ICAO의 「No Country Left Behind」 이니셔티브* 실현을 위한 한국의 노력과 역할을 강조하고, 이를 위한 이사국 7연임 필요성을 역설할 예정이다.

* 193개 ICAO 회원국 모두의 ICAO 국제표준권고안 이행을 지원함으로써 보다 안전한 항공운송의 사회경제적 혜택을 모든 회원국이 누리도록 하는 캠페인


또한, ICAO 내에서 여론을 형성하는 지역그룹(유럽, 아프리카, 중동, 중남미) 민간항공위원회 위원장들 및 네덜란드 등의 주요 회원국 수석대표들과 면담을 갖고 막바지 지지활동을 전개한다.

아울러, ICAO, 아프리카 및 중남미 민간항공위원회와의 교육협력 MOU도 각각 체결할 예정으로, 개도국 항공전문인력 양성 지원을 통해 국제민간항공의 건전하고 균형있는 발전을 위한 이사국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토교통부·문화체육관광부가 협력하여 몬트리올 현지에서 「한국의 밤」 문화행사(9.30)를 개최, 우리 문화의 아름다움과 우리 항공산업의 성과를 ICAO 회원국들에게 널리 알리고, 우리나라에 대한 지지를 적극적으로 이끌어내는 등 이사국 7연임 달성에 마지막까지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예정이다.

국토부 권용복 항공정책실장은, “ICAO 이사국 7연임은 국제 항공사회에서 한국의 위상을 제대로 확보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하다”고 평가하고, “선거(10.1) 직전까지의 적극적인 지지교섭으로 우리나라가 7연임을 달성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