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교통본부

MENU

해더

본문

보도자료

국토부·세종시,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 서비스 '첫 발'

29일 자율주행버스 시승행사 및 자율주행 모빌리티 국제컨퍼런스 개최

11월 세종시 자율주행버스 실증,‘23년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 상용화

첨단자동차기술과  게시일: 2019-10-28 11:00  조회수: 3437  

국토부·세종시가 미래차 국가비전* 실현을 위한 첫 발을 뗀다. 이르면 올해 11월부터 자율주행버스가 세종시에서 운행을 시작하고, ‘23년에는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이 상용화될 것으로 보인다.
* 2030년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 도약(’19.10.15 선포)

이와 관련하여,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세종시(시장 이춘희)가 29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자율주행 모빌리티 국제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하고 시민들을 대상으로 자율주행버스 시승행사도 진행한다.

행사와 관련된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 자율주행버스 시승행사 >

‘자율주행기반 대중교통시스템 실증 연구*’를 통해 개발한 자율주행버스(레벨3** 수준)가 오늘 최초로 세종시를 달린다.
* (사업비) 370억원 (기간) ’18.4∼’21.12 (연구기관) 한국교통연구원·SKT·서울대·현대차 등
** 특정상황에서는 제어권전환(자율차→운전자)이 필요한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

시연은 총 9회 진행되며, △버스정류장 정밀정차, △제어권전환을 (자율→수동→자율) 통한 회전교차로 통과, △통신을 통한 교통신호정보 수신, △스마트폰을 활용한 버스 승·하차 기술을 선보인다.

이번 시연을 시작으로 올해는 2대의 중소형 버스가 주 2~3회 실증운행(9.8km 구간)을 시작하고, 점차 확대하여 ‘21년에는 35.6km 구간에서 8대의 차량(레벨4*)이 주 20회의 빈도로 운행(시민탑승 병행)할 계획이다.
* 특정구간內 제어권전환 없이 운행할 수 있는 기술단계이며, 대형버스를 대상으로 레벨4 자율주행 기술 개발 중(중소형버스는 레벨3 기능 탑재)

< 국제 컨퍼런스 >

한편, 국제컨퍼런스는 자율차 법·제도 주무부처인 국토부와 지역의 혁신성장 동력으로 ‘자율차 산업’을 적극 육성하는 세종시가 자율차 모빌리티 서비스를 적극 도입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번 행사에는 세계 최초로 무인차를 창안한 美 싱귤래리티학교*의 브래드 템플턴(Brad Templeton) 학과장과 구글에서 자율주행차(오토모티브) 개발·생산을 총괄하는 커트호프(Kurt Hoppe) 디렉터 등 자율주행 분야에서 명망있는 주요 인사들이 기조 발표, 세부 세션 등에 참여한다.
* 구글과 美항공우주국(NASA)이 후원해서 설립한 학교(10주 코스의 창업대학)

<세션1 : 자율주행 모빌리티의 미래 : 해외 자율주행차의 개발 방향>
- 주제발표 : 뉴질랜드 HMI Technology 대표 모하메드 히크멧(Mommed Hikmet), 미국 고등교통연구원의 그렉 윈프리(Greg Winfree)
- 토론자 : KAIST의 윤용진 교수, 영국 CITYNET 선임고문 앤서니 미첼 등

<세션2 : 자율주행 기반조성 방안 :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한 기반조성>
- 주제발표 :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이명수 박사, 고한검 박사, 최인성 연구위원, 한국법제연구원 조용혁 실장
- 토론자 :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신재곤 자율주행실장, 발표자 4인

<세션3 : 스마트 모빌리티 혁신방안 : 모빌리티 생태계의 변화와 혁신>
- 주제발표 : KT디바이스 본부 조영빈 차장, 카카오모빌리티 이재호 소장, 한국교통연구원 미래차교통센터 문영준 단장, 캡틴연구단 강경표 단장

- 토론자 : 한국교통연구원 4차산업혁명교통연구본부 신희철 본부장,SK텔레콤 김영락 팀장, 목원대 박은미 교수, 한국교통연구원 김규옥 센터장, HMI Technology 앤드류 미하페(Adrew Mehaffey)


국토부와 세종시는 공동 개최를 통해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준비하는 중앙부처와 지자체의 협력 모델을 계속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김경욱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이번 행사가 지난 15일 선포된 미래차 국가비전 실현을 위한 첫 발걸음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면서, “앞으로도 자율주행 기술을 꽃 피울 수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과 도입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은 “자율주행차 법·제도를 총괄하는 국토교통부와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최적인 도시 인프라를 보유한 세종시가 손을 잡았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 국토부와 적극 협력하여 세종시가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