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안전한 철도여행을 부탁해”…‘철도보안검색’ 23일부터

  • 고속철도(KTX) 4개역에서 시범 실시…무작위·이동식으로 불시에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최근 대만 열차 내 폭발물 테러, 일본 장애인시설 테러 등 아시아지역으로 확대된 해외 테러와 북한 등으로부터의 테러 위협 증가에 따라 국내 철도테러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하여 오는 8월 23일부터 철도보안검색을 시범 실시한다.

* 여객의 신체ㆍ휴대물품, 수하물에 대한 보안검색(「철도안전법」제48조의2)
 

국내 철도는 고속화·대량화된 교통수단(1,000만명/일)으로 테러의 ‘소프트 타깃’이나, 공항의 보안체계에 비해 취약하고 철도에서 테러·보안사고가 발생하는 경우에 대규모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하는 등 국가적 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

이번 보안검색은 이슬람국가(IS)의 국내테러 경고와 한국인에 대한 테러대상 지목, 남북분단에 따른 지정학적 특성 등 국내외 테러위협 증가에 대한 실질적인 철도보안 강화 대책이다.

* IS는 한국을 십자군 동맹의 한 국가로 규정하여 테러표적으로 경고(’15.9월)
 

국내 철도보안검색은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면서 테러 예방과 억제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철도역사, 승강장 입구, 대합실 등에서 불특정 시간대에 무작위·이동식 검색을 실시한다.

우선, 철도경찰이 고속철도(KTX) 주요역(서울·오송·익산·부산역)에서 휴대물품 소지 여객과 거동수상자 위주로 검색 하고, 고속철도(KTX) 열차 탑승 철도경찰관이 수하물에 대한 검색도 병행 실시한다.

중국을 제외한 해외 각국은 고속철도 등에서 선별적 보안검색을 시행 중에 있으며, 국내 철도보안검색을 통하여 철도테러의 사전 예방과 억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 (해외 보안검색) 미국ㆍ영국ㆍ프랑스ㆍ스페인은 고속철도 등에서 선별적 일부 검색, 중국은 국가철도, 지하철역의 모든 출입자에 대해 전부 보안검색 시행 중
 

국토교통부는 철도보안검색이 안전한 철도여행의 시작인만큼 철도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이해와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였으며, 2017년부터 폭발물 탐지견을 도입하는 등 철도보안 강화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