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차관동정] 김경욱 차관,“항공산업의 변화와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 강조

  • 4일, 글로벌 메가트렌드 변화 속 항공산업 이슈 · 정책 방향 논의

김경욱 국토교통부 2차관은 12월 4일(수) 한국공항공사 대회의실(서울 강서구)에서 ‘항공산업 정책간담회’를 개최하고, 인구구조 변화, 기술혁신, 세계 경기둔화 등 글로벌 메가트렌드에 대응해 우리 항공정책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2차관 주재로 지난 11월부터 시작된 교통분야 릴레이 간담회의 2번째 회의로 국토교통부와 공항공사, 항공사 관계자 뿐만 아니라 경제연구소, 증권사, 글로벌 컨설팅사 등 민간경제·경영 전문가와 물류, 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외부전문가 들도 참석하였다.

회의는 객관적이고 새로운 시각에서 항공산업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항공산업이 나아갈 길, 공항이 중심이 되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러일으킬 방안 등에 대해 기탄없이 의견을 나누는 ‘말랑토크’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이 자리에서 김 차관은 “중국·싱가폴 등 주요국은 항공산업을 저성장 시대 핵심동력으로 인식해 전략적으로 육성중이며 우리도 대표적인 교통산업인 항공산업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 항공산업은 최근 10년간 연평균 8.4%(항공여객)의 증가하는 등 눈부시게 성장해 왔지만 여전히 국제정세·환율 등 대외변수에 크게 영향을 받는 만큼, 향후 인구감소·글로벌 경쟁심화 등 항공수요 증가 정체에 대비해 항공산업 도약을 위한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항공사·공항 등 운송업을 넘어 제작·서비스·물류·관광 등과 연관생태계 확장과 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전향적인 해법모색”을 위해 융복합 시대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어 줄 것을 당부했다.

끝으로, “오늘 논의된 외부의 냉철한 시각과 정책제언을 숙고하여 우리 항공산업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고 신시장을 창출하는 한편 경제활력을 불어넣는 선도산업이 될 수 있도록 내년도 업무계획과 연말고시 될 제3차 항공정책기본계획 등에 담아 나가겠다”고 밝혔다.


2019. 12. 4.
국토교통부 대변인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