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드론 시범사업 대구 시범공역 비행 시연회 개최

  • 물품 수송·통신망 활용·산림 및 재난 감시·항공방제 등 테스트(4.8)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오는 4.8(금) 오전 10시 대구 시범사업 공역에서 산불 및 재난 감시, LTE 통신망 활용, 조난 수색 및 물품 수송, 항공방제 임무 등 테스트 비행을 선보이는 시연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구 공역은 5개의 시범사업 공역 중 강원 영월과 전북 전주에 이어 세 번째로 시연행사를 개최하는 것이다.

대구공역 첫 공개 시연에서는 15개 시범사업자 중 케이티, 유콘시스템, 성우엔지니어링 등 3개 시범사업자가 드론을 이용한 산불 및 재난 감시, LTE 통신망을 활용한 실시간 영상전송, 조난자 수색 및 물품 수송 분야의 활용 가능성을 테스트해 보는 것을 목표로 다양한 시나리오를 마련하고 현장시연을 선보인다.

첫 번째로 드론(유콘시스템, 3.5kg)이 지정경로를 따라 자동 비행(약 2km)하며 촬영한 실시간 영상을 지상통제소로 전송하면 산불 및 재난 발생상황 등을 지상에서 모니터링 하는 임무를 시연한다.

이어서, 재난발생에 따른 조난자 수색을 위해 열영상 카메라를 탑재한 드론(케이티)을 이용해 조난자의 위치를 탐색하고, 드론(성우엔지니어링)을 이용해 구호물품(12kg, 20kg 등 2가지)을 자동비행(비행거리 1km)을 통해 조난자 위치까지 정확하게 전달하는 테스트를 시연한다.

* 일반 카메라로는 안개, 야간 등 열악한 환경 등에서 조난자 발견이 어려움
* 드론이 저공비행하며 물품을 투하하는 방식과 착륙 후 자동으로 놓고 복귀하는 방식 등 테스트


마지막 시연으로 병해충 방제에 활용하기 위한 두가지 드론(22kg, 68kg)을 이용하여 농약 및 친환경제재 등을 살포하는 비행을 선보이며 각각의 특성 등을 비교 테스트 한다.

* 시범사업을 통해 헬기형, 멀티콥터 형식과 소형·중대형 등을 다양하게 테스트


대구시는 시범사업 공역 내 격납고, 교육장, 지상통제시설 등을 갖춘 시험센터를 운영하여 시험비행을 지원하고 있으며, 5월까지 이착륙 부지 정비 등을 통해 시범사업 참여기업 및 기관 등이 원활한 테스트를 할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4월 부터는 시범사업 공역별로 다양한 분야에서 여러 종류의 드론을 활용한 테스트가 활발하게 진행될 계획이다” 면서, “사업주관기관인 항공안전기술원을 중심으로 비행계획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비즈니스 모델 발굴, 제도 개선도 속도감 있게 병행하여 업계가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실질적 지원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