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산학연 전문가 모여 “공간정보 R&D 혁신” 논의

  • 13일 ‘공간정보 연구사업 공개토론회’ … 공간정보연구 로드맵 등 논의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 이하 국토부)는 공간정보 연구개발 사업의 혁신 방안과 장기 로드맵을 논의하기 위해 13일(화) 판교 디지털센터에서 “‘16년 국토공간정보연구사업 공개토론회”를 개최한다.

공개토론회에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공간정보산업진흥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국토정보공사 등 공간정보 전문기관과 함께 공간정보 산업·학계 전문가 약 100여 명이 참가한다. 주제 발표와 자유 토론을 통해 정부·민간이 소통을 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장이 될 것이다.

공간정보는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IoT), 가상 현실(VR), 스마트 도시 등 신산업의 기반 플랫폼으로 공간정보 기술의 혁신이 새로운 서비스와 고부가가치 창출의 원동력이 된다. 예를 들어, 센티미터(cm)수준의 정밀한 위치를 제공하는 기술은 드론에 활용되어 무인 배달 서비스나 무인 트랙터 등 신산업의 기반이 된다.

국토부는 ‘13년 수립한 공간정보 알엔디(R&D) 종합계획에 따라 연구개발을 추진 중이다. 그러나 최근 부각되고 있는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등 미래 유망 산업 분야에 필요한 공간정보 기반 융복합 기술 개발 로드맵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 9월부터 “공간정보 융복합 핵심기술 기획연구”를 추진하여 미래 유망 산업 및 시장 전망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공간정보 융합 기술을 발굴하고, 체계적인 기술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R&D 로드맵”을 수립하고자 한다.

무인이동체, 무인 자원 탐사, 지능형 건설 등 미래 유망 산업에서 필요한 공간정보 핵심 기술을 도출하고 기술 수준의 분석과 투자 우선 순위를 고려한 연차별 연구개발 추진 계획을 마련하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내년 상반기 중 공간정보 R&D 로드맵을 완성하고 ‘18년부터 신규 연구개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공개토론회는 공간정보 기술의 혁신 방안과 공간정보 R&D 로드맵을 논의하는 자리이다. 공간정보 R&D 로드맵의 수립 방향과 추진 전략을 발표하고 산·학·연 각 계의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갖는다. 발표·토의 시간 이후에는 산업계·학계의 공간정보 기술 수요를 조사하고 신규 과제를 발굴하는 회의를 진행한다.

이번 토론회에서 정부 R&D에 대한 산업계의 요구 사항, 산업계에서 필요로 하는 공간정보 핵심 기술, 효과적인 R&D 추진 전략 등에 대해 활발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개토론회에서 우리가 선진국 수준의 공간정보 기술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필요한 전략과 기술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라고 하면서, “공간정보 기술 혁신이 공간정보와 유망 산업과의 융합을 촉진하고 신산업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