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도시 디자인을 높이기 위해 신규 공공택지에 3D 계획 적용

  • 기존 평면적 계획(2D)에서 벗어나 입체적인 도시마스터플랜 수립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수도권 30만호 주택공급계획(’18.9)」에 따라 추진되는 신규 공공주택지구에 대해 도시건축 통합계획을 적용한다고 밝혔다.

도시건축 통합계획이란 도시의 초기 기획단계에서부터 도시, 건축, 시설물을 아우르는 입체적인 3D 도시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이를 기반으로 토지이용계획 등의 도시계획과 건축계획을 수립하는 방식이다.

도시와 건축은 입체적이고 일체화된 하나의 공간으로 인식됨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도시계획과 건축계획은 서로 연계성이 부족하며, 선행되는 2차원적 도시계획에 3차원적 건축계획이 맞춰야하기 때문에 최적의 도시공간을 구현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도시건축 통합계획을 적용하여 기획단계에서 공모 등을 통해 3D 마스터플랜을 수립하면, 도시의 모습과 경관을 사전에 시뮬레이션 할 수 있어 도시 경관 개선, 효율적인 공간 활용계획 수립, 걷고 싶은 도시 조성 등이 가능하다.

국토교통부와 국가건축정책위원회,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그동안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신규 공공주택지구에 도시건축 통합계획을 적용하기로 하고 세부 추진방안을 협의하였다.

특히, 성남서현(25만m2, 3천호), 수원당수2(68만m2, 5천호), 과천과천(155만m2, 7천호) 등 3개 지구의 경우,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국가건축정책위원회의 자문을 받아 입체적 마스터플랜 설계 공모를 위한 지침을 수립하고 있다.

상기 3개 지구의 입체적 마스터플랜 공모는 각 지구의 공공주택지구 지정 절차*가 완료된 이후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 (성남서현, 과천과천) ’19년 하반기, (수원당수2) ’20년 중

국토교통부 김규철 공공주택추진단장은 “국토교통부는 최근 친환경적인 택지 조성을 위한 환경부 업무협약, 100% 국공립 유치원 공급을 위한 교육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면서, “이와 더불어 신규 공공택지의 초기 기획 단계부터 국가건축정책위원회와 협력하여 도시계획 방식을 선진화하고 도시경관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
    • 정승현2019-07-16
      투시도 의뢰 폴제이 010 3203 7361 https://blog.naver.com/jacob4u 댓글삭제
    • 이준범2019-07-16
      선 3d 후 마스터 플랜이라.. 사고가 경직될거 같다. 토지이용계획과 맞물려서 3d를 올려야 되는 것이다. 계획가들은 저런 토지이용계획만 가지고도 여러가지의 입체적인 모습을 상상하고 피드백하여 도시를 계획한다. 도시계획의 원리는 알고서 3d를 올리던 마스터 플랜을 짜던 해야되는데. 전문지식도 없는 심의 위원들의 주관적인 이미지만 가지고 도시를 형성시키려고 하는 모습이 웃프다. 댓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