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국토부-제주도 맞손, 예방중심형 도로안전시스템으로 안전은 높이고 비용은 줄이고

  • 노면홈, 균열 등 도로 위험요소 선제적·체계적 관리…안전성·경제성 제고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 및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과「도로포장관리 업무협력 협약」을 8월20일(화)에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은 도로의 노면홈(포트홀), 균열 등 위험요소들을 선제적으로 관리하고 노후도로의 체계적 보수를 위해 국토부에서 구축·운영 중인 관리체계를 지자체도 활용토록 협업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며, 협약의 주요내용은 ① 국토부(건기연) 도로포장관리시스템(Pavement Management System)의 개방, ② 데이터(DB) 구축지원 및 정보공유, ③ 실무자 교육훈련 지원 등이 포함된다.
* PMS: 첨단조사장비를 활용하여 포장파손 우려구간 사전파악, 포장보수 우선순위 선정의 전문성↑, 최적 보수공법 도출 등을 통한 보수예산↓

최근, 이상 기후현상으로 폭염, 국지성 폭우가 발생하는 등 도로관리 여건이 악화되고 있으며, 도로포장 등 국민의 안전과 직결된 도로 시설물에 대한 체계적 관리의 중요성이 두드러지고 있어, 국토부에서는 일반국도 구간에 이미 활용하고 있는 총 12종의 도로관리시스템*을 지자체 관할 도로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적극 전파하고 기술자문 등을 통해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 도로포장관리시스템(PMS), 비탈면관리(CSMS), 교량관리(BMS), 터널관리(TIMS) 등을 전문연구기관인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도로관리통합센터에 위탁, 운영 중 (‘87.~)

이번에 추진하는 국토부-제주도-건기연 업무협업도 이러한 정책의 일환으로서, 지방도 등 지자체 관할도로의 안전성을 더욱 높이고 체계적인 도로관리를 통해 지자체 예산투자의 효율성 제고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국토부에서는 지난 1월에도 경기도와 협약을 체결하여 경기도 관할 도로의 비탈면관리시스템(CSMS) 구축을 지원 중이며, 기관별로 각각 운영 중이던 도로불편 및 위험신고 스마트폰 앱인 ‘척척해결서비스앱’(국토부) 및 ‘경기도로 모니터링앱’(경기도)도 연계하여 운영하는 등 협업의 둘레를 지속적으로 넓혀가고 있다.

국토교통부 김용석 도로국장은 “11만 킬로미터에 달하는 나라 안의 모든 도로가 보다 안전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국토부와 지자체간의 협력체계를 계속해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정부 관할도로: 총 18,705km < 지자체 관할도로: 총 92,009km (’19.1.1기준)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