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한-UAE 수자원분야 협력 체계 더욱 공고히

  • 10일 서울서 제2회 수자원협력 공동위원회(JOC) 개최…협력 분야 확대방안 모색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UAE와의 해수담수화, 지하수, 스마트물관리 등 수자원 분야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제2회 한-UAE ‘수자원협력 공동위원회’(이하 수자원공동위)를 5월 10일 서울에서 개최한다.

한-UAE 수자원공동위는 ‘15년 11월에 체결한 한-UAE 수자원 협력 MOU를 기반으로 하여 ’17년 1월 UAE 아부다비에서 제1회 수자원공동위를 개최하였고, 이번에 2회를 개최한다.

국토부는 이번 제2회 수자원공동위를 통해 해수담수화 R&D를 통해 확보한 기술을 설명하고, UAE측의 해수담수화 관련 발주 현황 및 계획 등을 청취하여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제1회 수자원공동위 이후 추진실적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최근 ‘18년 3월 대통령님의 UAE 순방 시에도 한-UAE 간 수자원 분야 협력이 논의되었으며, UAE는 우리 측의 해수담수화 기술에 대하여 관심을 보여 이번 수자원공동위는 의미 있는 회의가 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UAE 수자원공동위는 국토부 수자원정책국장과 UAE 에너지산업부 차관을 각 국의 위원장으로 하고, 양국 물 관련 정부·공공기관·민간·학계 등 각 국 당 10여 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UAE측은 물 관리 담당 주관 부처인 에너지산업부와 플랜트 및 해수담수화 발주처인 두바이 수전력청(DEWA), 아부다비 물 관리를 담당하는 아부다비환경청(EAD), 학계에서는 UAE대학교가 참여하고, 우리 측은 국토부, 수자원공사,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학계 등에서 참여한다.

양국 대표(국토부수자원국장(한강홍수통제소장대참), 에너지산업부 차관)는 제1회 수자원공동위의 주요 협력 의제였던 해수담수화, 지하수, 스마트물관리 이외에 수상태양광, 소규모하수처리시스템 등 다양한 수자원 분야로 협력의 범위를 확대할 계획을 갖고 있다.

또한 해수담수화 분야는 현재 UAE 에너지 국영기업(MASDAR)와 해수담수화 공동연구*가 추진 중이며, 제1회 수자원공동위를 통해 연구범위와 역할에 대한 세부내용을 담은 “국제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하였고, UAE 현지 파일럿 구축이 구체화됨에 따라 ‘18. 1월 “사업화 협약”을 체결하였다.
* KORAE(Korean Optimized RO desalination integrated with Advanced Energy saving) 연구단: 중동맞춤형 저에너지 해수담수화 플랜트 기술 개발 연구단(총 연구비 420억 원/정부출연금 270억 원, 주관연구기관: 고려대 산학협력단)

이번 제2회 수자원공동위에선 연구관련 3가지 협약(연구, 사업화, 파일럿 구축)중 마지막 단계인 파일럿 구축 협약에 대한 논의도 있을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관계자는 “한-UAE 제2회 수자원협력 공동위원회를 통해 협력분야를 확대하고, 양국의 수자원협력이 더욱 공고히 되어 우리 기업이 UAE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도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