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광역알뜰교통카드 이용자, 월평균 10,741원 교통비 아꼈다

  • 출·퇴근 시 매일 이용하면 절감효과는 더 높아(월평균 13,029원)
  • 2~30대, 직장인, 여성들에게 선풍적 인기(약 80%)
  • 체험단 규모 확대하고(2만→4만) 대중교통비 30% 절감 정책 지속 추진

지난 6월부터 시범 사업 중인 광역알뜰교통카드 이용자들의 교통비 절감효과가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최기주)는 2019년도 광역알뜰교통카드(이하 “알뜰카드”) 시범사업의 7월 이용실적*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였다.
* 분석 대상은 시범사업 시행지역인 11개 도시 및 수도권(경기)에서 7월 1일부터 31일까지 알뜰카드를 이용한 2,062명(`19.8 현재 카드 발급자는 1.2만명)

알뜰카드 이용자들은 월 평균 38회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58,349원*의 대중교통 이용요금을 지출하였으며, 10,741원(마일리지 적립 6,858원, 카드할인 3,883원)의 혜택을 받아 대중교통비의 약 18.4%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 월 41회 이상 이용자가 1,163명(25%)으로 월평균 대중교통비가 높게 나타남

특히, 출·퇴근 시 매일 이용할 경우(월 44회) 월평균 57,861원을 지출하고, 13,029원(마일리지 적립 9,168원, 카드할인 3,861원)을 아껴 보다 높은 대중교통비 절감 효과(22.5%)가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마일리지 한 달 적립 상한인 11,000원(광역버스 이용시 13,200원)을 모두 채운 알뜰왕은 514명으로 전체 이용자(2,062명)의 약 25%로 나타났다.

알뜰카드 이용자의 특성을 분석한 결과, 전체 이용자의 약 80%를 차지하고 있는 2~30대, 직장인, 여성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별첨참조)

연령별로는 20대(52%)와 30대(29%)가 전체의 81%(1,660명), 직업별로는 직장인(78%)과 학생(10%)이 88%(1,821명)를 차지하여 사회초년생, 학생들이 애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성별로는 여성이 83%(1,714명)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월평균 적립한 마일리지(6,906원)도 남성(6,623원)보다 높아, 상대적으로 여성이 더욱 알뜰하게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시범사업 기간(`19.6~12.)에는 이용자의 불편사항을 발굴하고, 지자체와의 협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지자체들의 건의를 받아들여, 지역별 특성을 고려하여 마일리지 지급을 위한 최소 이용횟수기준* 등을 조정할 예정이다.
* (현재) 32회 이상 100% ⇒ 11∼20회 80%, 21∼30회 90%, 31∼44회 100%

체험단 규모는 당초 2만 명으로 설정하였으나, 현재 신청인원이 3만 명*에 달하고, 지자체와 주민들의 추가 모집 요구가 계속 늘어나고 있어 1만 명을 추가 모집하여 최종 4만 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 8.16 알뜰카드 신청자 29,111명

체험단 신청은 ‘광역알뜰교통카드 누리집’(http://alcard.kr)에서 할 수 있으며, 올해 참여한 체험단은 내년부터 진행할 예정인 본사업에서도 계속 참여할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장구중 광역교통요금과장은 “이번 분석결과를 보면 알뜰카드 사업이 대중교통비가 부담되는 서민들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는 것이 통계로서 확인되었다”면서, “부족한 점은 계속 수정·보완하여 대중교통비 30% 절감 정책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