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전국 곳곳의 건축사 365명이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킵니다.

- 16일 대한건축사협회「건축사 재난안전 지원단」발대식
- 재난 발생 시 전국 17개 시·도 소속 건축사 365명 신속히 현장 파견
- 건축전문가로서 건축물 안전점검, 보수·보강 방법 자문 등 역할 수행


대한건축사협회(회장 석정훈)는 지진, 화재 등 재난 발생 시 체계적이고 신속한 대응을 위하여 “건축사 재난안전 지원단(이하 건축안전 365)”을 조직하고 발대식(5.16. 건축사회관)을 개최하였다.

그간 경주, 포항에서 일어난 지진과 최근 강원도에서 일어난 산불 등 국가 차원의 재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하여 국토부와 지자체 등의 요청에 따라 건축 전문가인 건축사가 현장에 파견되어 왔으며,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재난 상황에서도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건축안전 365’가 출범하게 되었다.

‘건축안전 365’는 국민들의 삶의 터전인 건축물이 1년 365일 내내 항상 안전하기를 바라는 소망을 담아 전국 17개 시·도의 건축사 365명으로 구성되었으며, 재난 상황이 발생하는 경우 시·도, 시·군·구 등의 요청에 따라 해당 지역사회에 소재한 ‘건축안전 365’를 중심으로 손상된 건축물의 안전을 평가하고, 신속한 복구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평상시에도 화재에 취약한 건축물의 안전성능을 높일 수 있는 맞춤형 보강 방안을 자문하는 등 국가와 지역사회의 정책 수요에 대응하는 사회봉사 조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격려사를 통해 그간 포항 지진, 강원도 산불 피해 현장 등에 투입되어 활동한 건축사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우리 국민의 삶의 터전인 건축물이 안전하도록 앞으로 정부도 전문가 등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