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스마트시티 수출 1호 ‘쿠웨이트 신도시’ 개발 착수

  • LH, 압둘라 신도시 마스터플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진컨소시엄 최종 선정

대한민국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와 쿠웨이트 주택부(장관 야세르 하산 아불)의 협력 구도 하에 추진중인 쿠웨이트 사우스 사드 알 압둘라 신도시 개발 사업이 본격적인 스타트 라인을 끊었다.

쿠웨이트로부터 본 사업 위탁관리를 맡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박상우)는 압둘라 신도시 마스터플랜 및 실시설계 용역의 국제입찰 결과 1월 23일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LH는 작년 10월 공개모집을 시작해 올해 1월 9일 입찰을 마감했고, 4개 컨소시엄이 사업제안서를 접수해 왔다.

기술과 가격 경쟁력 부문에서 쿠웨이트 주거복지청과 LH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제안서 심사를 거친 결과, 선진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최종 선정되었다.

*선진 컨소시엄 : (마스터플랜) 선진, 동명, 동일, Perkins, (시범주택) 포스코A&C, 현대종합설계, (스마트 도시) 포스코ICT, (타당성조사) 삼일PWC으로 구성
 

이번 마스터플랜 용역은 압둘라 신도시의 전반적 도시 계획을 담고 사업 타당성 조사와 토목설계, 시범주택단지 건축설계, 전력설계, 정보통신설계 등 실시 설계까지 포함한 포괄적 용역이다.

설계예산만 433억원에 달하는 용역 비용 일체는 쿠웨이트 정부가 부담하게 되며, 선정된 업체는 LH와 계약 후 공동으로 압둘라 신도시 마스터플랜 용역을 수행하게 된다.

압둘라 신도시(South Saad Al Abdullah New City)는 쿠웨이트의 수도인 쿠웨이트시티 중심으로부터 서측으로 30km 떨어진 분당급 신도시를 건설하는 계획이다. 면적은 64.4㎢, 세대수 2.5만~4만, 추정사업비 약 4조 4천억원으로 쿠웨이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9개 신도시 중 입지가 가장 뛰어나다.

압둘라 신도시 사업은 한국의 스마트 도시 모델을 처음으로 해외에 도입하는 수출 1호 모델이다. 마스터플랜 수립 이후 한국이 본 사업에 쿠웨이트와 공동으로 투자할 경우 쿠웨이트 정부가 신도시와 연결되는 기반시설 설치비용을 부담하고, 미분양된 택지와 주택을 매입하는 내용까지 협의된 바 있다.

쿠웨이트는 자국 남성이 결혼할 경우 주택을 무상으로 공급하는 정책을 추진 중이나, 대기자의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12년 기준 대기자 11만명 규모로, 매년 8천명씩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
 

압둘라 신도시는 쿠웨이트가 계획하는 9개 신도시 사업 중 세대수 3만의 알 무틀라(South Al Mutlaa) 신도시 후 두 번째로 준공되는 신도시로서, 쿠웨이트 국민들의 주거복지 향상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압둘라 신도시 마스터플랜 용역을 통해 사업타당성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2018년 중 예비 LH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쿠웨이트와 공동으로 특수목적회사(SPV) 설립 후 2019년에 착공하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동 사업이 한국의 신도시 경험과 기술, 그리고 쿠웨이트의 주거문화가 잘 융합된 스마트 도시로서 쿠웨이트와 한국의 자랑거리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