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건설 노동자의 생명 더욱 안전하게 지키겠습니다

  • 국토부, 9월 사망사고 발생 건설사 명단 공개
  • 사고다발 대형 건설사 불시 특별점검 시행 중…선제적 사고예방 기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건설사 중에서 지난 9월 한 달 동안 사망사고가 발생한 회사의 명단을 공개했다.

극동건설은 지난 9월 17일 “동해선 포항~삼척 철도건설 제14공구노반건설공사” 현장에서 자재운반 트럭 후진 중 발생한 사고로 인해 근로자 1명이 숨지면서 8월 18일 발생한 “삼성-동탄 광역급행철도 3공구” 현장 사망사고(1명 사망)에 이어 두 달 연속 사고사망자가 발생했다.

이 밖에 삼성물산, 호반산업, 한진중공업, 성도이엔지 현장에서도 각각 1명의 사고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9월 한 달 동안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중 5개 회사에서 5명의 사고사망자가 발생했다.

국토부는 사고다발 대형 건설사를 대상으로 특별·불시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11월 특별점검은 9월 한 달 동안 사망사고가 발생한 극동건설, 삼성물산, 호반산업, 한진중공업, 성도이엔지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특히, 사망사고가 두 달 연속 발생한 극동건설은 10월 특별점검에 이어 11월에도 특별점검 대상이다.

아울러, 국토부는 공공기관의 건설안전 문화 선도역할 강화를 위해 산하 공공기관 발주 현장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10월 초 착수했다.

이번 점검은 도로공사, 토지주택공사, 철도시설공단이 발주한 100여개 현장을 대상으로 2개 공공기관이 타 기관 현장을 교차점검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여, 발주기관이 간과할 수 있는 안전요소를 집중 점검 중이다.

점검결과, 위법행위가 적발된 건설현장은 관련 법령에 따라 엄중히 조치하고, 점검결과도 해당 공공기관장에게 통보할 계획이다.

한편, 국토부는 안전사고 예방, 안전의식 향상을 위해 건설관련자를 대상으로 “2019년 하반기 건설기술인 안전교육”을 진행 중이다.

이번 안전교육은 이달 29일(화) 호남권에서 시작하여 다음달 8일(금) 충청권까지 전국을 5개 권역으로 나누어 안전교육을 진행한다.
* 호남(전북 10.29.), 수도권(과천 10.30.), 강원(원주 11.4.), 영남(대구 11.6.), 충청(대전 11.8.)

안전교육은 매회 3,000여 명의 건설기술인이 참석하는 교육으로 교육뿐만 아니라 “안전전문가와 현장기술인의 소통의 장”으로 누구나 참석해 서로 소통하며 다양한 정책을 제안 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은 “앞으로 사망사고가 발생한 기업을 집중점검하는 ‘징벌적 현장점검’을 꾸준히 실시하여, 업계가 선제적으로 안전사고를 예방하도록 유도하고, 건설관련자들의 의견을 다방면으로 수렴하여 건설현장 안전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