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장관동정] 김현미 장관, 한·인도 인프라 협력방안 논의

  • 23일, 란가나탄 신임 주한인도대사와 도로, 철도 등 의제 점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월23일 서울에서 스리프리야 란가나탄(Sripriya Ranganathan) 신임 주한인도대사와 인프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우리 기업은 ’93년 인도 최초 진출(수력발전소 건설) 이후 지금까지 총 219억$을 수주하였으며, 양국 정상간 우호적 관계에 힘입어 뭄바이 남부해안도로* 등 대형 인프라 사업에도 참여하게 되었다.
* (수주) ’18.9월 현대산업개발, (금액) 3억$, (기간) ’18.10~’22.10, (내용) 총 2.75km 해안도로 건설

인도는 모디(Narendra Modi) 총리의 2대 핵심사업* 추진을 위해 도로, 철도 등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며, 이에 우리나라도 100억$ 규모의 인프라 분야 금융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 제조업 부흥(슬로건 : Make in India), 100대 Smart City 건설
** ’15.5월 금융지원 약속(정상회담), ’17.6월 EDCF 협정 및 EXIM간 MOU(재무장관회의)

이번 면담은 이러한 인프라 협력 방안을 구체화하기 위한 것으로, 양 측은 교육훈련, ITS 등 협력 의제들의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일정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였다.

또한, 양측은 철도, 도시개발 등 새로운 협력 분야를 제시하고 향후 단계적으로 논의를 진전시키기로 하였다.

이날 면담에서 김현미 장관은 “인도는 거대한 내수시장과 우수한 인적 자본을 가진 중요한 경제협력 파트너”라며, “풍부한 경험과 기술력을 갖춘 우리 기업들이 사업에 참여하여 인도의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2019. 1. 23.
국토교통부 대변인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