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소사~원시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 체결

  • - 2016년 완공, 소사에서 원시까지 24분 소요 -

 국토해양부(장관 정종환)는 12월 21일(화) 이레일 주식회사와 소사~원시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BTL)의 실시협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실시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사업시행자로 지정된 이레일 주식회사는 사업의 설계, 시공을 비롯하여 20년간 역무 운영 및 선로 유지보수를 담당하게 된다.


 이레일 주식회사는 대우·현대건설·한화건설 등 11개 건설사와 KB소사원시철도프로젝트사모특별자산투자신탁 1개 재무적투자자가 출자할 예정이다.


 소사~원시 복선전철 건설사업은 2007년 12월 시설사업기본계획(RFP)이 고시되고, 2008년 9월 대우건설 컨소시엄(現이레일(주))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어 실무협상 등 관련 절차가 진행되어 왔다.


 2009년말 협상이 타결되어 실시협약(안)에 대한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 심의를 통과하였으나, 2008년부터 시작된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해 투자자 모집에 난항을 겪어 실시협약 체결이 지연되어 왔다.


 국토해양부는 사업의 조기 추진을 위해 실시협약 체결 전 실시설계와 교통·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인허가를 진행시켜 왔으며, 이번에 실시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내년 상반기에 실시계획 승인 및 착공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사~원시 복선전철은 연장 23.3km, 정거장 12개소로서, 이레일 주식회사가 1조 5,248억원의 자금을 조달하여 건설하게 된다.


 북으로는 대곡~소사·경의선·교외선과 직결되고, 남으로는 서해선과 직결되는 소사~원시 복선전철은 경부선에 집중된 화물 물동량을 분산처리하여 경부선의 선로용량 부족을 해소하고, 철도 화물운송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전동차로 24분만에 소사에서 원시까지 이동이 가능하고, 안산선(화랑역), 신안산선(시흥시청역), 경인선(소사역) 등과 환승할 수 있어, 수도권 남서부 광역교통망으로서 핵심기능을 담당하여, 부천·시흥·안산 등 인근 지역의 교통편의를 증진시키고, 지역개발을 촉진하는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