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장관동정] 김현미 장관, “혁신도시 성공이 지역과 국가 균형발전의 핵심”

  • 16일 경북 혁신도시서 협력간담회 갖고 도담-영천 복선전철 현장 안전점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1월 16일(금) 경북 혁신도시를 찾아 관할 자치단체장 및 이전 공공기관장들과 간담회를 열어 경북 혁신도시 발전방안을 논의하고, 혁신도시 현장을 돌아보며 정주여건을 점검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윤종진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경북 혁신도시 추진현황을 설명하고, 김충섭 김천시장과 함께 지역 전략산업인 첨단 자동차 산업 육성과 정주여건 개선 등 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을 비롯한 이전 공공기관장들도 이주 직원들의 삶의 질 제고를 위해 정부가 힘써줄 것을 건의하면서, 공공기관들도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김 장관은 “혁신도시의 성공이 지역성장과 국가 균형발전의 핵심”이라고 강조하며, “정부는 물론, 지자체, 이전 공공기관 등 모든 지역혁신 주체들의 적극적인 노력과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전 공공기관들이 혁신도시 발전을 선도할 수 있도록 경상북도와 김천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하고, 정부의 아낌없는 지원도 약속했다.

아울러 지난 10월 수립한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이 차질 없이 추진되어 소기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 그리고 이전 공공기관들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후 김 장관은 중앙선 복선전철 사업의 일환인 도담~영천 복선전철 현장을 찾아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특히, “안전현장, 명품시공이 되도록 공사 추진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하며, 2022년 차질 없는 개통을 위해 공사추진에도 만전을 기해줄 것을 강조했다.

또한, 민족독립을 위해 헌신한 석주 이상룡 선생의 정신이 깃든 임청각을 조속히 복원·정비하기 위해 2020년 12월말까지 중앙선 도담~안동 구간을 우선 개통할 것을 당부했다.


2018. 11. 16.
국토교통부 대변인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