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지난해 전국 도로연장 600km 늘고 교통량도 2.6%↑

  • 국토부, 2019년 전국 도로현황·교통량 조사통계 발표

전국의 도로연장은 11만1천3백 킬로미터로 전년보다 600킬로미터 늘어났으며, 하루 평균 교통량은 15,348대로 전년 14,964대 보다 2.6% 증가하였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19년 12월 기준의 전국 도로현황과 교통량을 집계하여 28일에 발표하였다.

도로 연장과 교통량은 꾸준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2010년과 비교 시, 연장은 약 6천 킬로미터, 교통량은 약 3천대 늘어나, 10년 동안 각각 5.4%, 20.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번에 발표한 통계는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작년 기준으로 조사한 것으로 금년 1월 이후의 교통량은 반영되지 않았다.

이번 통계에 나타난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1] 도로현황조서 통계 ]

우리나라 전체 도로의 길이는 2019년 12월 기준 111,314km로, 지구 2.7바퀴, 지구-달까지 거리의 1/3에 해당하는 거리이다.

또한, 전체 도로면적은 약 1,712km2로서 우리나라 국토면적(100,378km2)의 약 1.7%가 도로로 쓰이며, 1차로로 환산하면 264,971 킬로미터 이다

지역별 도로 면적은 경기도(272.6km2)가 가장 많고 세종시(7.6km2)가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의 등급별로는, 정부가 관리하는 고속 및 일반국도가 전체 도로의 15%(16,653km)를 차지하고, 지방도, 특별·광역시도 등 지방자치단체가 관리하는 도로가 85%(94,661km)에 달한다.

또한, 포장도로는 93.5%(96,456킬로미터)에 달하며, 미포장 도로는 6.5%(6,736킬로미터)로 파악되었다.

[ [2] 교통량조사 통계 ]

국내총생산(GDP) 및 자동차 등록대수의 증가, 유가하락 등으로하루 평균 교통량은 2010년 이후 전반적으로 증가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전국 하루 평균 교통량은 15,348대로서 2010년 이래 20.5% 증가하였으며, 특히, 강원도(40.8%↑)와 제주도(42.4%↑)의 교통량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는, 제2영동고속도로, 서울양양고속도로 개통 등 도로 인프라 확충으로 접근성 개선과 함께 내·외국인 관광객의 증가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

* 같은 기간 동안 제주도 관광객 증가율: 내국인 79%↑, 외국인 122%↑


도로의 종류별 하루 평균 교통량은 고속도로 49,281대/일, 일반국도 13,185대/일, 지방도 5,411대/일로, 간선도로의 이용량이 많은 것으로 분석되었으며, 교통량이 가장 많은 곳은 도로 종류별로 각각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187,520대), 일반국도 48호선 강화~서울(44,845대), 지방도 제23호선 천안~서울(34,480대)로 나타났다.

※ 고속국도 : 서울외곽순환 남부(18.8만대) > 경인선(17.5만대) > 서울외곽순환 북부(14.1만대)
일반국도 : 강화~서울(4.5만대) > 연기~고성(3.7만대) > 평택~화성(2.8만대)
지 방 도 : 천안~서울(3.5만대) > 대전~안양(2.5만대) > 김포~포천(2.4만대)

차종별 교통량은 승용차 72.2% > 화물차 25.3% > 버스 2.5% 순으로 나타났으며, 10년 전과 비교 시, 승용차와 화물차의 교통량은 증가한 반면, 버스의 교통량은 감소하였다.

버스 교통량 감소 원인은 고속철도 확대운행, 도시철도 확충 등으로 선택적 이동수단이 다양화된 결과로 보인다.

‘도로현황 통계’와 ‘도로교통량 통계연보’는 도로, 교통, 국토, 도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정책자료 및 연구자료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기관, 연구소, 대학 등에 배부할 예정이며, 「국토교통 통계누리(http://stat.molit.go.kr)」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서 운영 중인 도로현황 정보시스템(http://www.rsis.kr), 교통량 정보 제공시스템(http://www.road.re.kr)을 통해서 자세한 통계자료를 확인할 수 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