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대한민국, OECD 국제교통포럼(ITF) 의장국 수임

  • 24일 교통장관회의서 결정…하반기 중 교통관리이사회(TMB) 서울 개최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18년 5월 23일부터 3일간 “교통안전과 보안”을 주제로 진행되고 있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교통포럼(ITF: International Transport Forum) 교통장관회의에서 우리나라가 향후 1년간 동 기구의 의장국을 수임했다고 밝혔다.

국제교통포럼(ITF)은 OECD 내에서 교통정책을 담당하는 대표적인 장관급 회의체로 매년 5월 독일에서 교통장관회의를 개최하여 온실가스 감축, 자율주행기술, 국제 교통 네트워크 연결 등 세계 교통 분야의 다양한 담론을 선도하는 글로벌 플랫폼이다.

현재 유럽 44개국과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등 비유럽 15개국이 회원국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07년에 정회원국 자격을 획득한 이후 활발한 참여를 통해 영향력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특히, ’17년에 국토교통부 출신인 김영태 ITF 사무총장이 새로 선임된바 있고, 이번에 의장국을 수임하게 되면서 그간 유럽이 주도했던 ITF 내에서 한국의 위상이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한국은 이에 따라서 내년 5월, “지역 통합을 위한 교통 연결성(Transport Connectivity for Regional Integration)”을 의제로 하는 교통장관회의를 의장국 자격으로 개최*하게 된다.
* 단, 교통장관회의는 매년 5월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개최하는 것이 원칙

이러한 의제를 다듬고 각종 토론세션 등 프로그램을 구성하기 위하여 ITF의 조직·예산·의제 등을 논의·의결하는 교통관리이사회(TMB: Transport Management Board)를 올해 하반기 중 서울에서 개최할 계획이다.

한편, 교통장관회의에 참석한 국토부 대표단(단장 국토부장관)은 이번 주제(교통안전과 보안)에 따라 올해 초에 수립한 “교통안전 종합대책” 등 보행자 우선의 교통 체계 구축을 위한 우리나라의 노력을 각국 교통장관과 공유하고 국제 공조 방안과 향후 발전방향 등을 적극적으로 논의하였다.

아울러 관계기관*과 함께 우리나라의 각종 교통안전 정책·기술을 홍보하기 위한 전시관을 운영하여 참석한 각국의 정부 대표단, 국제기구, 글로벌 리딩 기업, 주요 외신 등에 이를 소개하였다.
*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교통안전공단, 교통연구원, 건설기술연구원 등

국토교통부 안석환 교통정책조정과장은 “우리나라가 국제교통포럼(ITF)의 성공적인 의장국 활동을 수행하여 국제 교통 네트워크 연결에 대한 주도권을 확보해나갈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