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명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해명] 여러 소통채널을 만들어 크레인 안전대책을 준비해 왔습니다.

정부가 타워크레인 안전을 다룰 대화기구를 약속하고 이행하지 않았다는 기사 내용은 사실과 다릅니다.

정부는 소통을 위해 민관협의체를 만들어 다양한 이해관계자 의견을 청취하고 공정하고 합리적인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① 민관협의체 : 한노(타워분과, 연합노련), 민노, 설해체, 임대사, 검사기관, 수입사, 제작사, 표준협회, 건설협회 등(1차 회의: 3.28, 2차 회의: 4.25)
* 소형 크레인 교육기관 면허제도 개선 의견수렴 회의(5.21)

③ 개별 협의 : 한노(타워분과, 4.19, 5.20), 임대업체(4.16), 민노(4.22, 24), 제작사/수입사/표준협회 등(5.13)

④ 현장 방문 : 과천 타워크레인 설치 건설공사현장(5.10)


앞으로 정부가 합의한 노사민정 협의체를 빠른 시일 내에 구성하고, 타워크레인 안전대책을 6월 내 마련할 계획입니다

< 관련 보도내용(중앙일보, 6.6.목) >

타워크레인 파업의 시작과 끝에 도사린 국토부의 안이함
- 국토부가 지난 3월 노사정 대화 기구 설립을 약속했으나 이행하지 않음

목록

  • 국토교통부와 관련된 각종 언론에 대한 참고 · 해명자료입니다.
  • 국토교통부 참고 · 해명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