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운전·보행 중 스마트기기 사용빈도 높아... 교통안전 의식개선 절실

  • 전국 229개 기초지자체 운전·보행행태, 교통안전, 18개 평가지표 조사
  • ’19년 교통문화수준 1위 지자체 … 원주시·광양시·충북 영동군·광주 남구

우리 국민들의 교통문화 수준이 꾸준히 향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음주운전은 전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대폭 감소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19년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결과 77.46점으로 전년(75.25점) 대비 2.21점 상승하여 최근 국내 교통문화 수준이 꾸준히 향상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교통문화지수는 매년 전국 229개 기초지자체(인구 30만 이상/미만시/군/구 4개 그룹으로 분류) 주민들의 교통안전에 대한 의식수준 등을 조사하여 지수화한 값으로서, 운전행태, 보행행태, 교통안전 항목의 18개 평가지표 등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다.

조사 항목별로 ’19년 교통문화지수를 살펴보면 지난해에 비해 운전행태는 소폭 감소(0.02점)하였고, 보행행태는 0.18점, 교통안전은 2.06점 상승한 것으로 조사 되었다. 세부 평가지표별로는 아래와 같다.

① 운전자의 스마트기기 사용빈도(35.50%), 규정 속도위반 빈도(47.96%), 보행자의 무단횡단 빈도(32.20%)는 비교적 높은 수준으로 국민의 교통안전에 대한 의식개선이 절실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 지난 30일간 운전 중 경험한 빈도를 설문으로 조사


특히, 운전자 10명 중 4명이 스마트 기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되어 교통사고 발생에 대한 우려가 매우 크다고 볼 수 있다.

② 인명피해를 낸 음주운전자에 대한 처벌강화(일명 ‘윤창호 법’)에 따라 음주운전 빈도(4.22%)는 전년(8.84%)대비 대폭 낮아진(4.62%p) 것으로 조사되어 음주운전에 대한 의식수준이 많이 향상된 것으로 보인다.

③ 횡단보도 정지선 준수율(78.62%), 방향지시등 점등률(73.37%), 이륜차 안전모 착용률(84.95%)은 전년대비 소폭 상승하여, 점진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나, 방향지시등 점등률은 70% 초반대로 아직도 비교적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④ 도시부 도로 앞좌석(86.48%)의 안전띠 착용 수준은 비교적 높으나, 뒷좌석은 36.43%로 아직 미흡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 고속도로(2011.4월 전좌석 안전띠 의무화) 안전띠 착용률 : 앞좌석 95.5%, 뒷좌석 65%(‘18년 OECD 평균 : 앞좌석 90.2%, 뒷좌석 80.6%)


⑤ 지자체의 교통안전 노력을 평가하는 ‘교통안전 실태’는 13점 만점에 5.48점으로 지자체의 교통안전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 교통안전 정책이행을 위한 전문성(4점), 예산확보(2점), 교통안전정책 이행(5점), 사업용자동차 안전관리(2점) 등 세부 지표로 평가


시·도별로는 광주광역시가 1위(84.03점), 세종특별자치시, 제주특별자치도 순으로 교통문화지수가 상위이며, 충청남도, 부산광역시, 경상북도가 하위 지자체로 조사되었다. 특히, 울산광역시(79.29점)는 전년대비 순위가 가장 많이 상승(17→5위)하였다.

광주 등 지수 상위 지자체는 타 시도에 비해 ‘교통안전 실태’ 지표(교통안전 전문성 및 예산 확보, 교통안전 정책 이행 정도 등)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점수를 획득하여 교통안전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교통안전 실태(13점 만점에 평균 5.48) 점수 : 광주 10.44, 세종 7.73, 제주 7.72, 부산 4.87, 인천 4.68, 경북 4.65, 충남 4.19


그룹별로 1위 지자체는 인구 30만 명 이상인 시(29개)에서는 강원도 원주시(86.23점), 30만 명 미만인 시(49개)에서는 전남 광양시(86.61점), 군 지역(80개)에서는 충북 영동군(88.57점)이, 자치구(69개)에서는 광주 남구(86.82점)가 선정되었다.

전국 1위를 차지한 ‘충북 영동군’은 대부분의 평가지표에서 전국 평균보다 높은 수준의 준수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교통안전 실태’ 지표가 20.39점(전국평균 15.16)으로 가장 높게 조사되었다.

영동군은 한 방향 인도주차를 허용하고 있는 구간에 대해 주차신호등을 설치하는 등 주차 환경을 개선하고, ‘함께해유 착한운전’ 홍보 캠페인, 자동차등록증에 교통문화개선 문구를 삽입하는 등 군민의 교통문화 개선을 위해 노력한 것이 높은 점수를 받게 되었다.

‘강원도 원주시’는 운전행태(49.16점) 및 교통안전(21.23점) 항목이 전국 평균보다 높고, 특히 방향지시등 점등률(94.91%), 안전띠 착용률(97.32%) 및 이륜차 승차자 안전모 착용률(97.78%)이 상위권을 차지하였다.

이는 원주시에서 불법주차단속 전담팀 운영, 교통안전 협의체 운영, 교통안전 교육 시행, 주요 라디오 방송매체인 MBC, KBS 등을 통하여 일 2∼4회씩 방향지시등 켜기, 안전띠 착용 등 교통법규 준수 및 안전운전 안내홍보 등을 추진한 것이 시민들의 성숙한 교통안전·교통문화 의식으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전남 광양시’는 운전행태 50.55점, 보행행태 17.97점으로 전국평균보다 높으며, 횡단보도 정지선 준수율(91.33%), 횡단보도 신호 준수율(97.70%) 및 방향지시등 점등률(97.53%) 등의 지표가 높게 나타났다.

광양시는 선진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13개 기관·단체가 함께하는 교통안전협의회를 운영하고, 초등학교 주변에서 매월 200여명 이상이 참여하는 정기적인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한 것이 시민들의 교통문화수준을 향상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광주 남구’는 운전행태 50.45점으로 전국 229개 시·군·구에서 5위, 자치구 그룹에서 1위를 차지하였다. 이는 초등학교 등하굣길 교통안전 지킴이 활동, 고령운전자 교통안전 교육, 매월 1회 이상 남구청과 모범운전자회 등 시민단체가 함께하는 교통안전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시행한 것이 구민들의 교통문화의식 개선으로 이어져 교통문화지수가 지난해 9위에서 1위(자치구 그룹 1위)로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전국 229개 지자체 중 ’19년도 교통문화지수가 큰 폭으로 향상된 지자체는 전라남도 무안군(67.72→81.54점, 군지역 상위 5%), 인천광역시 남동구(74.14→82.90점, 자치구 상위 10.14%), 경기도 안성시(71.31→83.33점, 인구 30만 미만 상위 12.24%)가 선정되었다.

이들 지자체는 불법주정차 단속강화, 열감지센서 기반 보행자 안전지킴이 설치, 뮤지컬 어린이교통안전교육, 지역 교통안전 협의체 구성 등을 추진하여 신호 준수율, 방향지시등 점등률, 횡단보도 신호 준수율 등의 운전행태 항목이 대폭 개선된 것으로 조사 되었다.

국토교통부 어명소 종합교통정책관은“교통문화지수가 매년 상승하고 있는 것은 교통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전반적인 의식이 개선되고 있음을 의미”한다면서, 다만, 아직도 운전 중 스마트기기 사용빈도가 35.5%로 매우 높고 보행 중 스마트기기 사용빈도 역시 ‘18년에 비해 많이 줄어들지 않아 교통사고 우려가 크므로, 운전·보행 중에는 전방 주시와 안전거리 확보 등 안전운전 및 보행 수칙을 반드시 지킬 것을 강조하였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