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국가시범도시 민·관 SPC 참여에 기업관심 높아

  • 세종 4개社, 부산 2개社 SPC 공모 대표사로 참여의향서 제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세종 5-1생활권,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SPC 민간사업자 공모에 참여할 대표사의 윤곽이 드러났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세종 국가시범도시에 현대자동차, KT, LG CNS, RMS컨소시엄 등 4개社, 부산 국가시범도시에 한국수력원자력, LG CNS 등 2개社가 대표사* 자격으로 SPC 공모에 대한 참여의향서를 제출하였다고 밝혔다.

* SPC 대표사 자격요건 : 회사채 신용평가 A0 이상의 기업 중 스마트 서비스의 구축·운영에 전문성을 가진 솔루션 기업으로 한정(건설·금융사는 대표사 불가)


이번 참여의향서 제출*은 지난 4월부터 시작한 SPC 공모**에 따른 접수 결과로, 모빌리티, 데이터, 통신, 에너지, IT 등 스마트시티와 관련된 다양한 업계에서 폭넓은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확인된다.

* 예비공고(4.1) 이후 3개월, 본공고(4.29) 이후 2개월 간 제출기간 부여
** 국가시범도시 조성·운영을 위한 민·관 SPC 구성을 위한 것으로, 민간 혁신성이 최대한 발휘될 수 있도록 혁신기술 자유제안 방식으로 4.29일부터 공모 중


특히, 대·중소·스타트업을 포함하여 최소 50개 이상의 스마트 솔루션 기업과 건설사, 금융사 등이 대표사와 컨소시엄 구성을 검토하며 함께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국토교통부는 9월 사업계획서를 제안 받아 10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 후, 민·관 협상과정을 거쳐 SPC 운영을 위한 사업시행합의서를 체결할 계획으로, 세계 최고수준의 스마트시티를 조성·운영할 수 있는 혁신기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전문성과 공정성을 고려하여 평가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박진호 스마트도시팀장은 “이번 의향서 접수 결과는 코로나 상황에서 기업의 장기투자 부담 등에도 불구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스마트시티에 대한 필요성과 미래성장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성공적인 민관합동 SPC가 출범하고 관련 사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공공부문 지원을 확대하는 등의 지속적인 노력도 함께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