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는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의 후속조치인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으로 약 10만호(3곳)의 입지를 우선 확정·발표한다.

6번째 3기 신도시로서 광명시흥에 7만호를 공급하고, 부산대저에 1만 8천호, 광주산정에 1만 3천호 등 3곳에 10만 1천호를 공급한다.

1차로 확정된 10만호 이외 나머지 15만호 신규 공공택지 입지는 지자체 협의 등을 거쳐 2차로 4월경 공개*할 예정이다.

* 지자체 협의 결과 등에 따라 일정 변동 가능


※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발표 자료를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신규 공공택지 확보 이외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에서 발표한 신규 도심 사업에 대한 후속조치도 차질없이 이행할 계획이다.

지난 2.17일 개소한 3080+ 통합지원센터(1670-3080)를 통해 사업 컨설팅 등 초기 사업 검토를 적극 지원하여 지자체, 디벨로퍼 등으로부터 제안받은 입지 중 주민 참여의사가 있는 일부 후보지를 이르면 3월 중 공개하고, 5월 중에는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등 주요사업에 대한 선도사업 후보지 1차 공모를 실시할 계획이다.

공모받은 후보지 등은 지자체와 협의를 거쳐 7월 중 1차 선도사업 후보지를 확정하고,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후보지 공모를 실시한다.

새로운 주거플랫폼*을 통해 지역 균형발전 등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주거뉴딜’은 사업추진방안 마련,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상반기 중에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 주택을 복지서비스와 생활SOC, 일자리 등이 결합된 주거플랫폼으로 확장


국토교통부는 충분한 주택공급을 통해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기회를 지원하고 주택시장이 안정될 수 있도록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의 후속조치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
    • 박* 경 2021-02-26
      광명동에 30년 거주중으로 이번 신도시 지정이 반갑기는 하나...사실 걱정도 됩니다. 여튼 이번 지정에 광명동이 포함된바 광명뉴타운 (2만5천채 )과 신도시의 서울접근성을 위한 교통개선책으로 1호선 개봉역. 2호선 신도림역. 7호선 광명사거리역과의 연결되었으면 하는 의견입니다. 구로차량기지은 반드시 지하화로 노선은 신도림역-구로역-광명사거역-노온사역(예정) 의견 내놓습니다. 댓글삭제
    • 박* 경 2021-02-26
      이미 광명동, 옥길동 근처엔 구로 혐오시설인 구로구치소. 천왕차량기지(지상)가 이전되어 있음! 광명시는 구로 쓰레기통이 아닙니다. 댓글삭제
    • 김* 일 2021-03-02
      이 기사는 뭔가요? LH사장이 국토부 장관되더니 이런일이 생기는 건가요? ..............................광명·시흥 지역(1천271만㎡)은 지난달 24일 여섯 번째 3기 신도시로 선정된 곳이다. 광명시 광명동·옥길동과 시흥시 과림동 등 일대에 7만호가 들어설 예정이며 3기 신도시 최대 규모다. 참여연대·민변은 토지대장을 분석한 결과,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수도권 LH 직원 14명과 이들의 배우자·가족이 모두 10필지 2만3천28㎡(약 7천평)를 100억원가량에 매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했다. 매입 자금 중 약 58억원은 금융기관 대출로 추정되며 특정 금융기관에 대출이 몰려있다고 단체들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 김* 일 2021-03-02
      이 기사는 뭔가요? LH사장이 국토부 장관되더니 이런일이 생기는 건가요? ..............................광명·시흥 지역(1천271만㎡)은 지난달 24일 여섯 번째 3기 신도시로 선정된 곳이다. 광명시 광명동·옥길동과 시흥시 과림동 등 일대에 7만호가 들어설 예정이며 3기 신도시 최대 규모다. 참여연대·민변은 토지대장을 분석한 결과,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수도권 LH 직원 14명과 이들의 배우자·가족이 모두 10필지 2만3천28㎡(약 7천평)를 100억원가량에 매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했다. 매입 자금 중 약 58억원은 금융기관 대출로 추정되며 특정 금융기관에 대출이 몰려있다고 단체들은 설명했다. 댓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