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광주 붕괴사고 원인을 신속·철저하게 규명하고, 재발방지대책을 조속히 마련하겠습니다.

  • 11일부터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 운영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6월 9일 광주시 동구 학동 소재 건축물 철거현장에서 발생한 붕괴 사고와 관련하여, 사고원인을 명확하게 규명하고 유사사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이하 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고 밝혔다.

* 사망자 또는 실종자가 1명 이상이거나 부상자가 5명 이상인 인명사고 또는 건축물붕괴 등이 발생한 사고에 대하여 사고 경위 및 원인 등을 조사하기 위해 설치 가능(건축물관리법 제46조)


위원회는 군산대 이영욱 교수를 위원장으로 산·학·연 전문가 10명*으로 구성하여 6월 11일부터 8월 8일까지 두 달간 운영할 예정이며, 근본적인 사고원인을 규명하기 위하여 객관적이고 투명한 조사를 기반으로 조속히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 위원장 1명, 건축시공 4명, 건축구조 4명, 법률 1명으로 구성


국토교통부 엄정희 건축정책관은 “이번 사고조사는 건축물 철거공사허가과정부터 현장시공과정에 있어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문제를 포괄적으로 조사하여 사고를 유발한 근본적인 원인을 규명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조사가 완료되면 모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사고조사의 모든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위원회는 금일(6월 11일) 오전 11시 국토안전관리원 호남지사(광주)에서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 착수회의를 실시하고 해당 사고조사에 필요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
    • 신* 철 2021-06-14
      안전사고 중 특히 철거공사 사고는 개별 사건마다 특수사항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한 사건의 해결방안이 다른 현장의 철거공사에도 동일한 해법이 될수 도 없습니다. (특히 복잡한 해결방안의 경우 더욱 그러함) 1. 모든 철거공사내 투입장비에는 cctv 장착한 경우(일정기간 녹화) 만 투입허용 ~ 철거계획서 대로 시공여부 확인 및 작업자 준수의식 제고 (녹화장비 임대활성화 도 고려) ~ 필요시 철거단가 적정인상 2. 모든 철거현장에 투입되는 모든 건설장비 (단기간 사용장비 포함)는 원청 또는 하청업체와 장비임대차 계약서 제출후 작업감독 3. 철거공사 감리대상은 철거관련 전문 교육이수자 만 참여가능토록 , 건설기술인협회 교육에 철거공사 전문교육신설 필요 댓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