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기상청+3개 공공기관’ 대전 이전 확정

  • 올해 말 기상청 시작으로 3개 공공기관 순차 이전 시작

기상청과 3개 공공기관(한국기상산업기술원, 한국임업진흥원,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이 대전으로 이전한다. 올해말 기상청을 시작으로 나머지 3개 공공기관도 기관 여건에 따라 내년부터 이전을 시작한다.

* 제37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김사열)에서 ①기상청 및 기상산업기술원, 임업진흥원, 특허전략개발원 이전공공기관 지정(안)과 ②기상청 지방이전계획(안)이 의결(’21.10.13)


이로써 대전에서 세종으로 이전한 중기부와 3개 산하기관의 빈 자리를 기상청과 3개 공공기관이 채우게 되었다.

이번 공공기관 개별이전은 중기부 세종 이전에 따른 후속조치로 추진되는 것으로, 지난 2월 국무회의에서 수도권 소재 청(廳) 단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이전 비용, 업무 연관성 등을 종합 검토한 결과 기상청이 적합한 것으로 의결되었으며, 나머지 3개 공공기관도 3월 총리 발표 이후부터 대전 이전이 추진되었다.

(기상청) 국토교통부는 그동안 관계기관 TF(’21.2~), 이전지원계획협의회(’21.4~) 등을 구성‧운영하여 기상청이 당초 계획대로 연내 차질 없이 이전할 수 있도록 지방이전계획(안) 마련을 지원해 왔다.

지방이전계획에 따르면 기상청 이전인원 총 666명 중, 정책부서 346명이 올해 먼저 대전청사 공실로 입주하고(1차 이전:’21.12~’22.2), 현업부서 등 나머지 320명은 청사부지 내 국가기상센터 신축(’26.6 예정) 후 이주할 계획이다.

특히, 기술직‧연구직 비율이 높은 기상청은 과학도시 대전의 R&D 인프라를 적극 활용하여 미래 기후변화시대에 대응할 기상기후기술 개발을 가속화하는 등 탄탄한 준비를 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3개 공공기관) 아울러 기상산업기술원, 임업진흥원, 특허전략개발원도 이번 심의를 통해 「혁신도시특별법」에 따른 ‘이전공공기관’으로 지정되면서, 지방이전계획(안) 마련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3개 기관 모두 기상청‧산림청‧특허청 등 정부기관과 표준과학연구원, 지질자원연구원, 각종 임업단체, 특허심판원, 특허정보원 등 유관기관이 대전에 소재해 있어 연계‧협업을 통한 관련 산업 활성화 및 경쟁력 강화 등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 최임락 혁신도시발전추진단 부단장은 “기상청 및 3개 공공기관이 대전으로 이전함으로써 대전정부청사․대덕연구단지 등과 연계하여 기술개발 등 특화산업 육성에 시너지 효과를 내고, 지역균형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4개 기관 이전공공기관 지정 관련 내용은 즉시 관보에 고시(10.27)되고, 국토교통부 홈페이지(www.molit.go.kr)에서도 자료를 확인할 수 있으며, 기상청 지방이전계획도 즉시 승인하여 기상청 및 대전시에 통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