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정밀도로지도’ 자율주행차 상용화 앞당긴다

  • 국토지리정보원, 정밀도로지도 구축 본격화, 2020년 전국도로 목표

자율주행차 상용화의 핵심 인프라 중 하나인 ‘정밀도로지도’ 구축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원장 최병남)은 정부의 ‘자율주행차 상용화 지원 방안(’15.5월)‘에 따라 작년 시범연구에 이어 정밀도로지도 고도화 및 DB 구축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 자율주행차 상용화 지원 방안 : 국토부, 미래부, 산자부가 합동으로 민간의 자율주행차 관련 개발 기술, 인프라 등 지원(제3차 규제개혁장관회의, ‘15.5월) / 국토지리정보원은 정밀도로지도 구축 담당
 

정밀도로지도란 차선 정보, 규제·안전 정보, 각종 도로 시설물 등이 표현된 3차원 디지털 지도로, 최근 자율주행차 기술이 ‘센서 중심’에서 ‘지도 기반, 센서 융·복합’ 추세로 발전함에 따라 그 중요성이 날로 배가 되고 있다.

* 구글 ‘지도 기반’ 자율주행차 개발 / 독일 자동차 3사(벤츠, BMW, 아우디) 글로벌 지도 서비스 기업 ‘Here' 인수(약 3조원) / 일본, 3차원 정밀지도 제작 착수
 

이에 국토지리정보원은 작년부터 정밀도로지도의 구축 항목, 방법, 기술 등에 대한 기초 연구와 시범구축(자율주행 시범구간 일부, 약 241㎞)을 착수하였으며, 해당 성과를 관련 민간 기업, 연구기관 등 약 40여 기관, 기업에 제공하여 자율주행 기술 개발 등을 지원하고 있다.

* ‘15년 구축 지역 : 자율주행 시범구간(고속도로 42㎞, 일반국도 199㎞, 약 241㎞)
 

올해는 정밀도로지도의 스펙과 구성을 확정하고, 자율주행 시범운행 잔여구간(약 194㎞)에 대한 DB 구축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자율주행 관련 민간기업, 연구기관, 대학 등과 협력체계를 구성하여, 정밀도로지도의 활용성, 적합성을 평가하고, 개선 및 활용 확대(도로시설 관리 등) 방안을 도출, DB에 반영할 계획이다.

DB 구축 지역은 용인, 성남 부근의 자율주행 시범운행구간 약 133㎞와 대구 규제프리존 약 61㎞를 대상으로 한다.(‘17.2월 완료)

국토지리정보원은 올해 성과를 바탕으로 2020년까지 전국 고속도로 및 4차선 이상 국도의 정밀도로지도를 구축한다는 계획(자율주행차 상용화 지원방안)으로, 구축된 DB를 자동차 제작사 및 관련 민·관 기관, 벤처 기업 등에 무상으로 제공하여, 국내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을 지속 지원하고, 기타 분야(도로 관리, 재난 안전 등)의 활용성도 점차 늘려나간다는 방침이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