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제1회 국제물주간 개막…물 산업 협력·혁신 논의

  • 대구 EXCO에서 10.19(수) ~ 22(토) 4일간 개최
  • 국제 물 이슈 논의·물산업 육성 위해 62개국 전문가 한자리에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 환경부(장관 조경규), 대구광역시(시장 권영진), 경상북도(도지사 김관용),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가 공동주최하고 한국물포럼(총재 이정무)이 주관하는 ‘제1회 대한민국 국제물주간’(Korea International Water Week, 이하 KIWW) 행사가 10월 19일부터 22일까지 나흘간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작년 4월 대구와 경주에서 개최된 제7차 세계물포럼의 성과를 이어가기 위하여 박근혜 대통령이 제안한 것으로, 기존 대구 물산업전과 경북의 낙동강 국제물주간 행사 등을 통합하여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다.

제1회 KIWW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워터파트너십”을 주제로 이집트, 세네갈 등 5개국 장·차관을 포함한 세계 62개국의 물 관련 정부·민간·기관·학계 관계자 1,900여 명과 베트남 호치민·필리핀 마닐라 등 10개국 도시 대표 등이 참여한다.

19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고위급 회담, 세미나, 포럼, 전시회 등 총 34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 주요 프로그램 안내 >

◇ 고위급 회담으로 개최되는 “워터리더스 라운드 테이블”(Water Leaders Round Table)은 2016 KIWW 주제에 대해 각국의 실행사례 및 의견을 공유하고, 주제 실현을 위한 선언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 월드워터파트너십은 작년 제7차 세계물포럼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창설을 제안한 또 하나의 행사로서 역대 세계물포럼 개최국이 참여하여 물안보 증진을 위한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세부실행 과제를 도출하여 ‘18년 브라질에서 개최되는 제8차 세계물포럼에 그 내용을 제안할 계획이다.
* 모로코(1차), 네덜란드, 일본, 멕시코, 터키, 프랑스, 대한민국, 브라질(’18년 제8차 개최 예정) 중 일본을 제외한 7개국 대표 참석 예정

◇ 전시회에서는 K-water, 한국환경공단, 국토부 해수담수화 R&D 연구단, 대구시·경상북도 홍보관, GS건설, 티엔씨코리아, 한국파나메트릭스 등 69개 기업이 참여한다.


[주최기관별 주요 프로그램 내용]

《 국토교통부 》

제7차 세계물포럼에서 채택된 실행계획의 추진현황을 점검하는 회의(세계물포럼 실행로드맵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전세계인을 대상으로 공모받은 물 문제와 해결방안에 대한 최종 심사(월드 워터 챌린지)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기업에게 비즈니스 미팅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워터비즈니스포럼(Water Business Forum)도 개최한다.

포럼에는 해외 39개국의 관계자가 참여하여 자국의 물 이슈를 발표하고, 성공적으로 해외진출한 국내기업의 노하우를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될 계획이다.

그 밖에, 국내 청소년들로부터 공모 받은 물에 대한 창의적인 연구 결과 등에 대한 최종심사 (코리아 주니어 워터 프라이즈)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는 별개로, 강호인 장관은 이번 KIWW 행사에 참석하는 정부 고위급 인사와 양자면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면담에서는 수자원 개발·관리 수요가 높은 아프리카 및 아시아 국가를 중심으로 수자원분야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 면담국가 및 기관(5개국 + 1개기관) : 세네갈 수자원위생부 특임장관, 이집트 수자원관개부 특임장관, 에티오피아 수관개전력부 특임장관, 캄보디아 수자원기상부 차관, 몽골 환경관광부 차관, 세계물위원회(WWC, World Water Council) 위원장 대리

《 환경부 》

세계 각국의 물산업 클러스터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물산업 클러스터와 파트너십 포럼'을 개최하여 다음달 착공 예정인 우리나라 물산업 클러스터뿐만 아니라 미국 물환경연맹, 네덜란드 물연합 등과 클러스터 운영사례를 공유하고 물산업 기술혁신 방향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다.

한편, '우수 물기술 현장 적용 사례 공유 세미나'에서는 지자체와 공공기관들이 모여 발주처가 앞장서 우수기술을 보급하는 제도 구축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9개 물환경 관련 학회*와 함께 미래지향적 물관리 정책을 논의하는 ‘제3차 물환경정책포럼’을 개최하고, 대학생들의 아이디어 발굴을 위한 ‘대학생 물환경정책 및 기술공모전’ 결선을 진행하여 1차 심사 상위 10팀 중 7팀을 시상할 예정이다.
* 대한상하수도학회, 대한환경공학회, 한국기상학회, 한국물환경학회, 한국생태학회, 한국습지학회, 한국지하수토양환경학회, 한국하천호수학회, 한국환경분석학회

《 대구시 》

개최지인 대구시는 미국 오렌지카운티, 프랑스 몽펠리에 등 10개국 10개 도시 대표가 참석하는 ‘월드워터시티포럼(World Water City Forum)’을 개최하여, Cities & Water for Sustainable Development라는 주제로 발전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외 주요 인사를 초청하여 대구시와 투자환경을 소개하는 ‘워터리더스 갈라디너’를 개최하고, 세계물도시 포럼 초청자들을 대상으로 계명한학촌, 83타워, 수성못, 지산하수처리장 등 대구시내 사이트투어도 진행할 계획이다

《 경상북도 》

2017년 KIWW 개최 예정지(경주)인 경상북도는 물기업의 기술개발 수요를 바탕으로 기업과 연구기관(대학 등)을 1대 1로 매칭하는 ‘물산업 육성을 위한 산학연 매칭’을 통해 물기업의 기술혁신과 사업화를 도모하고 나아가 물기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모색할 예정이다.

그리고 “새마을 세계화와 물 협력”에서는 국내 물기업과 새마을 세계화 재단(대표이사 이지하)이 공동으로 세네갈, 필리핀 등에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공급한 경험을 바탕으로 개도국 물부족 해결을 통한 기업의 해외진출 및 물산업 활성화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 K-water 》

K-water에서는 UN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기후변화와 물관리, 물-식량-에너지 연계 등 10개 주제를 대상으로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하여 토론회를 개최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행사는 국내외 물 분야 정부, 지자체, 민간기업, 학계가 함께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물 관련 행사로 지난해의 제7차 세계물포럼에 이어 국제사회에서 물 문제를 주도하고, 세미나와 포럼 등을 통한 국내 기술 홍보와 미팅기회 제공 등으로 향후 우리기업의 해외진출에 허브 역할을 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