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대구산업선 타고 서대구~대구국가산단 30분대에 간다

  • 지역산업 특화 국가균형발전사업, 대구산업선 기본계획 확정·고시
◈ 대구산업선 서대구~대구국가산단 간 총 36.4km, 8개 정거장 신설
◈ ‘22년 설계 착수, ‘27년 개통 목표로 1조 4,595억원 투자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대구산업선 건설사업’에 대한 기본계획을 3월 25일 확정·고시하였다고 밝혔다.

‘대구산업선’은 ’27년 개통을 목표로 국비 1조 4,595억원을 투입하여 서대구역(‘22.3.31 개통)에서 대구국가산단까지 단선철도 36.4km(최고속도 150km/h)를 잇는 사업으로 총 정거장 8개소를 건설한다.

대구산업선은 지역산업 특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로서 대구권 지역산업의 교통물류 기반이 되며, 10만여명이 근무하는 11개 산업단지**의 교통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철도 인프라 사업이다.

*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19년부터 23개 사업을 추진 중이며, 대구산업선은 산업단지 등 지역산업에 특화된 “지역산업 인프라 확충” 사업으로 추진
** 산단 현황(11개) : (국가산단) 대구 (일반산단) 성서 등 8개 (농공단지) 옥포 등 2개


이번 기본계획 고시를 계기로 설계·시공 등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향후 건설이 완료되면 화물열차와 전동차가 투입되어 KTX·SRT가 정차하는 서대구역(‘22.3.31 개통)에서 지하로 대구국가산단까지 운행하는 노선이 마련된다.

이에 따라 고속철도 이용이 불편했던 대구권 서남부지역에서 서대구역까지 전동차로 30분대에 연결이 가능하게 되어 KTX 접근성이 크게 개선되며, 대구권 광역철도 및 도시철도 1·2호선과 환승체계 구축*으로 일반 시민과 산업단지 종사자의 출퇴근 편의 증진과 함께 주변 대규모 산업단지 개발로 인한 심각한 교통 혼잡도 대폭 해소된다.

* 환승역 : 서대구(대구권 광역철도), 계명대(도시철도 2호선), 설화명곡(도시철도 1호선)


이를 통해 대구권 산업단지 활성화 등 지역경제에 활력이 붙고, 첨단 철도물류 서비스 제공으로 기업 경쟁력 향상 등 수도권과 차별화된 자립적인 성장발판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대구산업선 건설로 인한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분석한 결과, 생산유발효과는 2조6천억이며, 고용유발효과는 1만9천명에 육박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되었다.(대구산업선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국토교통부)

다만, 화물열차의 경우 대구권 산업단지와 경남권 산업단지 간 철도 화물의 통합 처리 등 효과적인 철도물류 수송체계 구축을 위해, 장래 대구산업선을 대합산단까지 연장 후 운행할 예정이다.

* 대합산단산업선(4차 국가철도망) : 대구산단∼대합산단 5.4km, 사업비 2,653억원


향후 대구산업선은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를 거쳐 공구별로 일괄입찰(Turn Key) 방식과 기타공사 방식으로 추진하게 되며, 스마트건설기술(BIM, IoT, 드론 등) 도입 등 현장관리 혁신으로 철도건설의 생산성을 높이고 품질을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강희업 철도국장은 “이번 대구산업선 사업으로 건설 일자리 창출, 산업단지 활성화 등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고, 기업 경쟁력 강화로 자립적인 성장발판을 마련하는 등 지역산업에 특화된 성공적인 국가균형발전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스마트건설기술 도입 등 기술력 제고로 적기 개통을 차질 없이 준비하고, 현장 중심의 안전관리 강화로 근로자와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건설현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