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국토교통 2050 탄소중립 로드맵', 민관이 함께 만든다

  • 2.8(월) 민관합동 T/F 출범, 연내 로드맵 수립을 위한 싱크탱크 역할 기대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는 2.8일 윤성원 제1차관 주재로 국토교통 탄소중립 민간합동 전담조직(T/F) 1차 회의를 개최하여, 국토교통 부문(건물, 수송) 로드맵 수립과 관련한 일정을 점검하고 추진전략을 논의하였다.

이번 회의는 ‘20.12.7일 공개된 범부처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의 후속 조치이며, 올해 말에 발표 예정인 ’국토교통 2050 탄소중립 로드맵‘ 수립의 일환으로 개최되었다.

국토교통부는 혁신적이고 실현 가능성이 높은 탄소중립 로드맵을 수립하기 위하여 ① 민관합동 T/F, ② 2개의 분과(국토, 교통),③ 실무 작업반 등 3단계 추진체계를 구축하였으며, 이 중, 민관합동 T/F는 국토부, 학계, 연구기관, 시민단체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로 구성되어, 탄소중립 로드맵의 거시적인 추진방향을 정하고 구체적인 정책과제를 제안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맡는다.

민간 전문가들은 이날 T/F 회의에서 국토교통 2050 탄소중립이 매우 도전적인 과제임에 공감하면서, 각 전문 분야 별로 구체적인 추진전략을 제안하고 해외 사례 등을 소개하였다.

건물 부문에서는 국토·도시계획부터 탄소중립 요소를 반영하고, 민간 건축물의 에너지성능 개선을 자발적으로 유도하기 위해 국가 건물 에너지성능진단 플랫폼 및 탄소배출정보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의견 등이 제시되었다.

수송 부문에서는 광역철도 등 수요 맞춤형 대중교통시스템, 전기·수소차 전환을 유도하는 실효성 있는 체계 구축, 물류 인프라 전반에 걸쳐 대규모 관련 투자가 필요하다는 의견 등이 제시되었다.

윤성원 제1차관은 “국토부가 주관하는 건물·수송 부문은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의 1/3 이상으로 그 비중이 높고, 국민들의 일상과 깊게 연관되어 있어 혁신적인 감축수단 발굴이 필요하다.”라면서, “건물부터 마을과 도시, 나아가 국토 전체를 아우르고, 상용차부터 철도·항공 등 대중교통까지 탄소중립의 정신을 반영할 수 있도록 민관합동 T/F가 추진과제를 적극 제안해 달라.”라고 당부하였다.

국토교통부는 민관합동 T/F 및 분과회의 등을 통해 외부전문가의 창의적인 의견을 수렴하고, 관련 연구용역 결과 등을 종합하여 연내에 국토교통 2050 탄소중립 로드맵을 수립·발표할 계획이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
  • 임* 호 2021-02-08
    국토교통부는 제발 타부처와의 협의는 커녕 같은 부처내의 협의라도 제대로 원활히 협의 확인 하라 따로노는 국토교통부 탄소중립을 논하면서 과연 그린벨트 즉 개발제한구역 제도을 논하지 않는것이 과연 제대로된 국토 정책인지? 그린벨트 즉 개발제한구역내 의 임야 및 보전산지에 대하여 탄소배출권 (탄소 흡수율, 탄소상쇄) 인정하라 댓글삭제
  • 임* 호 2021-02-08
    민관합동 테스크포스 팀 구성에 이해당사자중 특히 산주에 대해서는 왜 포함을 안시켰는지? 댓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