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7일부터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대상자 위한 ‘임시감면증’ 나온다

  • 통합복지카드 분실·훼손 시에도 사용가능…연간 5억 원 감면 혜택
​​ * (사례1) 대전에 사는 장애인 박00(52세, 여성)는 통합복지카드가 훼손되어 인식이 안된다는 요금소 직원의 말에, 주민센터를 방문하여 재발급 신청을 했는데, 재발급 기간에는 통행료 할인이 불가하다는 말을 듣고 황당해 하고 있다.

* (사례2) 김천에 사는 국가유공자 이00(55세, 남성)는 고속도로를 이용하기 위해 통합복지카드를 찾고 있던 중, 분실하였음을 인지하고 한국도로공사 콜센터에 연락했지만, 분실한 경우에는 통행료 감면이 불가하다는 말을 들어 당황해 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5월 7일부터 보건복지부, 국가보훈처, 한국도로공사, 18개 민자고속도로 운영사와 함께 장애인 및 국가유공상이자의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을 위하여 임시감면증을 도입한다.

그동안 장애인, 국가유공상이자 등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대상자가 통합복지카드 분실 또는 훼손 시 대체 증명수단이 없어, 통합복지카드*를 재발급하는 기간(약 2~3주) 동안 통행료 감면이 어려웠다.
* 장애인, 국가유공상이자 등이 복지혜택을 편리하게 받을 수 있도록 4장의 카드를 1장의 카드로 통합(복지카드 + 통행료감면카드 + 선·후불 하이패스카드 + 교통카드)

하지만, 앞으로는 임시감면증*을 발급받은 후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제시함으로써 종전과 같이 통행료를 감면 받을 수 있게 된다.
* (장애인) : 장애인증명서, (국가유공상이자) : 유료도로 통행료 임시감면 증명서

임시감면증 발급을 위하여 장애인은 거주지 주민센터, 국가유공상이자 등은 관할 보훈(지)청에 직접 방문 후 신청해야 하고, 신청 즉시 발급된다.

임시감면증 발급일로부터 1개월 동안 사용이 가능하며, 재발급된 통합복지카드 수령 시 사용이 중단된다.

장애인, 국가유공상이자 등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대상자 본인 확인을 위해 하이패스 차로에서는 사용이 불가하고, 고속도로 일반차로(현금차로)에서만 이용이 가능하다.
* 이용방법 : (입구영업소)통행권 수취 → (출구영업소)통행권 + 임시감면증 제시

국토교통부 장영수 도로국장은 “임시감면증 도입을 통해 연간 3만 6천 명이 총 5억 원의 통행료 감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앞으로도 장애인, 국가유공상이자 등이 고속도로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여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
    • 양* 재 2021-02-02
      상기와 같은 정책을 발굴하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지만 시행이 된지 1년8개월이 흘러서 제가 경험한 사례를 올려 봅니다 1월4일 임시감면증을 발급하여 차량을 운행하여 고속도로 감면을 받고저 하였으나 전산에 확인이 안된다고 하는 말만 반복하여 듯고 있네요 그래서 고속도로 사용료 감면을 포기하고 운행하고 있네요 이제 발급하는 카드가 나왔다고 하니 불편은 해소 되겠지만 정책만 만들어 놓고 실제 사용이 이렇게 불편하고 지켜지지 않는다면 무슨소용이 있겠나요 좋은정책 만들어서 잘지켜지고 있는지도 뒤돌아 보고 확인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자꾸 아쉬움이 남아 몇글자 올립니다 수고하세요 댓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