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부실건설업체 적발체계가 더욱 촘촘해집니다

  • 조기경보시스템을 활용한 특별실태조사를 통해 68개 업체 적발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페이퍼컴퍼니 등 부적격 업체를 퇴출하기 위하여 특별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부적격업체 68개사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실시한 특별실태조사는 매년 지자체를 통해 실시하던 정기조사와는 별도로, 국토교통부가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5개월에 걸쳐 지자체, 대한건설협회와 공동으로 실시하였다.

이번 실태조사에서는 3개년 연속 실적미신고 업체, 신규등록 후 2개월 이내 대표자ㆍ소재지 변경 업체, 동일대표자가 과거 5년 이내 5회 이상 건설업 신규등록한 업체 등 부실업체의 징후를 조기경보시스템*에 새롭게 적용하여 197개 의심업체를 추출하여 정밀조사한 결과 68개 업체가 적발되었다.

* 건설업체, 재무정보, 기술인, 보증 등의 정보를 분석하여 건설업 등록기준을 상시 점검하고, 부실·불법·불공정행위를 상시 적발하는 시스템


이는 기존 조사의 적발율(20% 내외)을 크게 상회하는 수준이다.

위반유형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기술능력 미달 18건, 자본금 미달 10건, 사무실 기준 미달 1건, 기타 자료 미제출 30건이며, 실태조사 실시 통보 후 등록말소(폐업신고) 13건으로 나타났다.

혐의업체로 적발된 68개 건설사업자에 대하여는 처분청인 시·도지사가 청문절차 등을 거쳐 과징금(1억 원 이하) 또는 영업정지(6월 이내), 등록말소(3년 이내 동일한 위반 시) 처분을 하게 된다.

국토교통부 김광림 건설산업과장은 “견실한 업체의 경쟁력 강화와 공정한 건설문화 정착을 위해 페이퍼컴퍼니 등 부적격 건설업체가 근절될 수 있도록 조기경보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
  • 박* 신 2020-11-23
    안녕하세요 ! 마린자이아파트상가 GS건설자이 에서 건설하고 폴딩도어 재시공 은산산업 하청시공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상가 입니다. 상가자체 부실시공에 폴딩도어 자체는 더 부실이어서 재시공 했지만, 계속 부실이어서 비피해로 새 매장이지만, 완전 엉망입니다. 그 뿐만아니라, 폴딩도어 공사중 난잡공사를 하고 도주하고 가 버려서 오픈도 못 하게 된 헌 매장 이죠, 코로나 여파로 더 힘들어졌지만, 피해가 이만,저만, 아니라 기업의 갑질로 피해의 금액은 어처구니이 얘기 하더라구요~ 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가 이만저만 아닙니다. 여러차례 ㅜ 비피해 천장에도 빗물이 내려와서 전구불도 꺼진 상태 입니다, 화재 위험까지 생길까 걱정 됩니다. 도와 주십시요! 제발요,, 댓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