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명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참고] 서울 내 아파트 공급은 원활히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18~’22년간 서울의 아파트 공급은 연평균 약 4.3만호로 이전 10년 평균(3.3만호), 5년평균(3.2만호) 대비 약 32~36%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서울 아파트 공급은 충분합니다.

실제 최근 서울의 아파트 공급 실적도 양호합니다.

’19.4월 누계 기준 서울 아파트 인허가는 2.0만호로 ’03년 이래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예년 대비 2배 이상 많은 수준입니다.

착공(1.1만호), 준공(1.5만호) 기준으로도 지난 5년평균에 비해 공급물량이 약 50% 증가하는 등 공급이 원활히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서울 내 정비사업도 차질 없이 진행 중에 있습니다.

’18년 말 기준 서울시 내에서 총 506개 단지가 정비사업 구역으로 지정되어 사업이 추진 중에 있으며, 이 중 98개 단지가 착공되어 공사 중으로, 이는 지난 5년(’13~‘17) 평균 착공단계에 있는 단지 수(85개*)를 상회하는 수치입니다.
* 착공 단계 단지 수 : (‘13) 65 → (’14) 88 → (’15) 81 → (’16) 90 → (’17) 101 → (’18) 98

정부는 ’23년 이후에도 안정적인 주택공급 기반을 위해 수도권 30만호 공급 계획을 마련하였습니다.

수도권 30만호 중 서울 내에서 약 4만호가 공급되며, 용적률 상향 등 제도개선을 통해서도 도심 내 공급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또한, 3기 신도시의 서울 접근성을 높이고, 자족시설도 충분히 확보함으로써 서울 수요를 분산시켜 수급 안정에도 기여할 것입니다.

< 관련 보도내용(서울경제, 6.15.) >

재개발·재건축 규제에...서울 ‘새 아파트’ 17만 가구 줄어
- 정비구역 7년간 363곳 해제
- 서울 아파트 희소성 커지면서 경기·인천과 가격격차 벌어져

목록

  • 국토교통부와 관련된 각종 언론에 대한 참고 · 해명자료입니다.
  • 국토교통부 참고 · 해명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