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명·반박자료

[참고] 그린리모델링 간편 의사결정 시스템, ’그리니’가 똑똑한 한국판뉴딜을 만들어갑니다.

  • 30일부터 에너지 성능 진단부터 적용기술·개선효과까지 손쉽게 확인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가 지자체 등 공공기관의 그린리모델링사업계획에 도움을 주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의사결정 지원 시스템, ’그리니(Greeny)*‘를 6월 30일에 오픈한다.

* 각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지역거점 그린리모델링 플랫폼 소속 대학생을 대상으로 시행한 명칭 공모전의 대상 수상작


‘그리니(Greeny)’는 실제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지원사례를 통해 구축한 기존 성과 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개발된 시스템으로, 사용자가 그린리모델링센터 누리집(www.greenremodeling.or.kr)을 통해 접속한 ‘그리니(Greeny)’에서 기존 노후건축물의 기본정보를 입력하면, 해당 건축물의 그린리모델링에 요구되는 적용기술, 비용 및 개선효과*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 그린리모델링 후 1차 에너지 소요량, 온실가스 배출량, 에너지효율등급, 녹색건축인증, 제로에너지빌딩 인증 등급 등


따라서 이 시스템을 활용하는 공공부문의 사업 담당자는 에너지 진단 및 공사비 산출 등을 신속하게 검토하여, 보다 합리적인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계획을 수립할 수 있게 된다.

‘그리니(Greeny)’는 노후 공공건축물의 그린리모델링을 담당하는 공공기관 종사자는 물론 그린리모델링에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시스템 활용법 등 ‘그리니(Greeny)’와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그린리모델링센터 누리집(https://www.greenremodeling.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엄정희 건축정책관은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및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기존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 개선을 위한 그린리모델링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져 가고 있다”면서, “특히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의 모범사례 창출을 위해 ‘그리니(Greeny)’의 조기 정착과 활용성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와 관련된 각종 언론에 대한 반박자료입니다.
  • 국토교통부 참고 · 해명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